SBS드라마, 1인2역 연기 '푸른바다전설' 이어 '사임당' '피고인'에서도…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피고인 사임당 푸른바다의 전설. SBS제공

SBS드라마의 신선한 1인 2역 연기는 이번 신작 드라마 '피고인'과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도 계속된다. 
 
SBS 수목극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전지현 이민호는 조선시대에는 인어 세화와 담령역으로, 현세에는 인어 심청과 준재역을 맡아 1인 2역 연기를 펼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성동일 신혜선 이지훈 박해수 문소리 등도 모두 전생과 현세를 잇는 1인 2역을 맡아 극에 쏠쏠한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 가운데 23일 방송된  '피고인'에 이어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도 1인2역 연기가 계속 돼 눈길을 끈다.
 
먼저 월화극 '피고인'에서 배우 엄기준은 극중 차명그룹 부회장이자 희대의 악마 차민호와 그의 형이나 차명그룹의 장남 차선호역을 동시에 맡았다. 그는 쌍둥이형제이자 극과 극인 캐릭터를 동시에 연기했다.
 
또 사전제작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는 조선시대와 현세를 오가는 퓨전사극답게 주역들도 두가지 역을 맡았다.
 
우선 13년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배우 이영애는 절대 색감을 가진 조선 천재 화가 사임당과 한국 미술사 시간강사 서지윤 역으로 분한다.
 
신인 배우 양세종은 조선의 예술혼이 가득해 도화서의 수장이 되는 이겸(송승헌)의 아역을, 그리고 현세에서는 영특함을 지닌 데다 불의를 참지못하는 대학원 박사과정의 한상현 역으로 열연하게 된다. 배우 최종환 또한 조선 때는 중종, 현세에는 한국미술사학회장 민정학을 맡아 존재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다.
 
특히 이 드라마는 '푸른 바다의 전설'과 달리 전생과 현세의 캐릭터 설정이 극명하게 차이가 난다는 점이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SBS 드라마 관계자는"2017년 신작드라마에서도 1인 2역 캐릭터가 대거 등장하면서 이들이 펼치는 팔색조 명품 연기를 시청하는 재미뿐만 아니라 볼거리 또한 2배로 선사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이 캐릭터들 속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지 찾아보는 것 또한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피고인'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사임당, 빛의 일기'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견희 기자 kh8000@

< 저작권자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 뉴스인뉴스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