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남태평양 전갱이, 더 잡는다

송현수 기자 song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전년 대비 10.5% 증가한 1만 2753t
대왕오징어는 최대 50척(4만 5773t)

지난 7~17일 에콰도르에서 개최된 남태평양지역수산관리기구(SPRFMO) 제11차 총회 모습. 해수부 제공 지난 7~17일 에콰도르에서 개최된 남태평양지역수산관리기구(SPRFMO) 제11차 총회 모습. 해수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지난 7~17일 에콰도르에서 개최된 남태평양지역수산관리기구(SPRFMO) 제11차 총회에서 올해 우리나라 전갱이 쿼터가 전년 대비 약 10.5%(1213t) 증가한 1만 2753t(톤)으로 설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남태평양지역수산관리기구는 한국, 미국, 유럽연합(EU), 에콰도르, 칠레 등 총 16개 국가가 가입한 국제수산기구로 남태평양 공해상의 전갱이, 대왕오징어 등의 자원 보호 및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2012년에 설립됐다.

각 회원국의 남태평양 전갱이 쿼터는 남태평양지역수산관리기구에서 매년 실시하는 전갱이 자원평가 결과와 국가별 할당 비율에 따라 결정된다. 이번 전갱이 쿼터 증가는 해당 수역의 자원평가 결과가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긍정적으로 도출된데 따른 것이다. 이는 모든 회원국이 전갱이 자원량을 지속 생산이 가능한 상태로 개선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로 평가된다.

또한 올해 처음 조업제한 조치가 합의되어 국가별로 쿼터가 배분된 대왕오징어의 경우, 우리나라는 최대 50척(4만 5773t)까지로 조업 쿼터가 설정됐다.

김현태 국제협력정책관은 “지속적인 전갱이 수산자원과 어업쿼터의 증가는 수산자원 보존과 지속가능한 어업을 실현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는 증거로 볼 수 있다”며 “앞으로도 해외어장에서 우리나라 어선들이 수산자원을 보호하면서도 안정적으로 조업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송현수 기자 songh@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