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가덕신공항 건설·북항재개발 지원 약속 이행하라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국토균형발전 실현하는 전환점 의미
정부·여야 부산 현안 추진 뒷받침해야

가덕도 국수봉 일대 모습. 정종회 기자 jjh@ 가덕도 국수봉 일대 모습. 정종회 기자 jjh@

2030월드엑스포를 부산에 유치하기 위한 대장정이 아쉬움 속에 일단락됐다. 막판 대역전극이 연출됐다면 더 할 나위 없는 국가적 경사였겠지만 우리의 도전은 다음을 기약할 수밖에 없게 됐다. 그간 국가와 지자체, 기업과 시민이 혼연일체가 되어 의기투합한 경험은 미래를 위한 소중한 자산으로 남게 됐다. 지역에서 세계적 행사를 치르고 그 준비 과정에 인프라를 확대하고 경제를 활성화시켜 종국에는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하겠다는 원대한 포부였다. 비록 엑스포 유치는 실패했지만 그 목표와 가치를 향한 부산의 도전은 계속되어야 한다.

부산이 국가의 신성장 엔진이 되기 위해서는 현재 추진 중인 현안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부산시도 엑스포 유치에 나서면서 부산의 미래 전략으로 ‘글로벌 허브 도시’이자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축’을 형성해 남부권 전체를 발전시키는 견인차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 미래 비전을 실현하는 데 필수적인 도시 기반 시설은 외부 변수와 무관하게 예정대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그 핵심에 가덕신공항과 2단계 북항재개발 사업이 있다. 2035월드엑스포 재도전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는 만큼 부산의 인프라 구축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엑스포 유치는 실패했지만, 국토균형발전 전략은 그대로 추진될 것”이라면서 부산 현안 사업 지원 약속을 재확인했다. “부산에 깜짝 놀랄 정도로 지원한다”는 대통령의 내부 언급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추가 지원책도 기대된다. 유치전에 동참했다가 탈락 소식에 심한 상실감을 느끼고 있는 부산 시민을 위로하는 데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29일 “가덕도 신공항과 광역 교통망 확충 같은 남은 현안 사업들이 중단 없이 계속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시 강조하지만 엑스포 유치 불발과는 무관하게 당초 계획된 부산의 굵직굵직한 현안 사업에 대한 정부와 정치권의 지원은 한 치의 흔들림도 없어야 할 것이다. 2029년 개항이 예정되어 있는 가덕신공항은 남부권 관문공항 기능을 수행하면서 부산을 명실상부한 동북아시아 중심 도시의 반열에 올려 놓을 것이다. 엑스포 부지로 사용됐다면 금상첨화였을 북항재개발도 당초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되어야 한다. 이뿐만 아니라 가덕신공항 건설에 따른 교통망 확충과 도심의 심각한 교통난 해소를 위한 차세대 부산형 급행철도(BuTX)나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 조성사업도 추진 속도가 붙어야 하는데, 예산 지원이라는 난관이 도사리고 있다. 이상의 사업은 수도권 집중의 폐해를 완화하고 국토균형발전을 실현하는 전환점이 되는 의미를 갖는다. 정부와 여야는 그간의 무수한 약속을 명심해야 한다.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과 통 큰 지원으로 화답해야 할 것이다.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