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2' 황교익, "안동소주엔 자몽이 제 맛"...안동소주가 비싼 이유는?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안동소주에 어울리는 안주로 자몽을 추천했다.
 
27일 방송된 tvN '알쓸신잡2'에서는 '신입생' 뇌과학자 장동선과 홍익대 건축학과 유현준 교수가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교익과 장동선, 유희열은 안동소주 박물관을 찾아갔다. 황교익은 증류주를 만들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불의 온도라고 설명했다.
 
신선로, 전 수육으로 안주를 하고 있는 모형을 보고는 "부자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장동선이 "그런데 짚신을 신고 있다"고 말하자 황교익은 "이건 아니다"라고 오류(?)를 짚었다.
 
드디어 이들은 안동소주 시음에 나섰다. 황교익은 "독주는 신맛이랑 어울린다"라며 데킬라를 예로 들었다. 보통 데킬라는 레몬이나 라임과 함께 먹기 때문이다.
 
유희열은 "제가 볼 때는 그냥 술꾼들의 변명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안동소주가 유명한 이유로 "증류주가 비싼 술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현준은 "영국의 위스키, 중국의 빼갈, 러시아의 보드카가 그렇다"고 거들었다.

김상혁 기자 sunny10@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