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0시 포르투갈전 어게인…2002 대·한·민·국

김한수 기자 hangang@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일(현지시간) 오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훈련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일(현지시간) 오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훈련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원정 두 번째 16강 진출’을 향한 담대한 발걸음을 내디딘다. 한국 대표팀은 20년 전 2002한일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의 디딤돌이 된 포르투갈전 승리의 기억을 되살려 ‘도하의 기적’에 도전한다.

한국 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0시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 예선 최종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우루과이전(0-0)과 가나전(2-3)에서 1무 1패를 거둬 포르투갈(2승), 가나(1승 1패)에 이어 H조 3위다. 한국은 포르투갈을 상대로 승점 3점을 추가해 H조 조별 예선 2위를 노린다. 한국이 포르투갈에 이기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꺾는다면 한국은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한국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포르투갈에 열세라고 평가받고 있다. 포르투갈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화려한 공격진을 필두로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포진해 있다.

반면 포르투갈에는 앞선 두 차례 경기에서 경고를 받은 선수와 부상 선수가 많아 활발한 움직임에 제약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벤투호로서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조규성(전북 현대),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 이강인(RCD 마요르카) 등을 앞세워 포르투갈 중원을 장악하는 전략으로 반드시 승점을 확보해야 한다. 종아리 부상을 당한 수비수 김민재(SSC 나폴리)의 선발 출전 여부는 경기 직전 결정될 전망이다.

도하(카타르)=김한수 기자 hangang@


김한수 기자 hangang@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