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안소희 "시체 연기 도와준 이병헌…말을 생각보다 많이 해 노잼"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원더걸스 출신 배우 안소희와 방송인 붐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소희는 '나를 맞춰봐' 코너를 통해 자신의 '시체 연기' 경험과 이병헌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안소희는 '지금껏 가장 뿌듯했던 연기?'를 문제로 냈고, 여러 추측이 오가던 중 김희철이 '시체 연기'를 정확하게 맞췄다. 안소희는 "보통 영화에서 시체장면은 더미(인체모형)로 촬영을 하는데, 영화 '싱글라이더'에서는 호주에서 찍는 영화라 시간이 없어 직접 시체연기를 했다"고 소개했다.

안소희는 영화 줄거리를 잠시 설명한 뒤 스튜디오에서 당시 촬영했던 장면을 보여줬다. 안소희의 '온몸이 굳은 듯한 시체 연기' 장면에 '아는 형님' 멤버들은 'CG 아니냐', '진짜 리얼이다'라며 놀라움을 표현했다. 이에 안소희는 당시 촬영을 준비하며 자세를 취하는 도중에 모니터를 하던 이병헌이 나타나 연기지도를 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소희는 영화에서도 이병헌의 도움을 받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하지만 안소희는 "이병헌이 제일 현장 분위기 메이커"라며 "모니터도 항상 같이 해주고, 말을 생각보다 되게 많이 하셨어"라고 이병헌을 표현했다. 이어 안소희는 "선배님은 본인의 개그가 굉장히 하이퀄리티라고 하는데 진짜 재미없었다"며 "개그에서 세대차이가 난다"고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 뉴스인뉴스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