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 민지영 "남편 김형균에게 아빠라는 선물 다시 안겨주고 싶다"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민지영 인스타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인 배우 민지영이 남편 김형균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민지영은 지난달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부로 정말 빼도박도 못하고 마흔이라는 나이가 법적으로 인정되는 날이네요~ 형균 씨는 바쁜 스케줄 때문에 아침 일찍 나가서 아직 함께하진 못하지만 얼마 전 서프라이즈 도쿄 여행이 있었기에 아직까지 그 감동의 여운이 남아 있어서 행복해요~"라는 글과 함께 일본여행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민지영은 "잠시 엄마가 됐을 때 기내식이 먹고 싶다고 투정을 부렸던 걸 마음에 담아두고 가장 가까운 거리의 기내식이 나오는 곳으로 절 데려가줬던 1박2일의 급 여행은 그 어떤 선물보다도 고맙고 감동이었던 최고의 생일선물이었답니다. 저도 형균 씨에게 하루 빨리 아빠라는 선물을 다시 안겨주고 싶네요"라고 털어놨다.

또 민지영은 "앞으로도 평생 이렇게 서로를 위하며 살아가는 부부가 될 거예요. 저 마흔 된 거 축하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영산대 법학과, 印尼 이브라힘말랑주립대와 워크숍 개최

        영산대 법학과, 印尼 이브라힘말랑주립대와 워크숍 개최

      • 뉴스인뉴스

        한국수산자원공단, 기장군과 합동 소방훈련 실시

        한국수산자원공단, 기장군과 합동 소방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