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마리-민지영-박세미, 공감 받을 세 며느리 고군분투기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1일 방송되는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시부모님과 정선 별장으로 떠난 며느리 마리와 본의 아니게 시어머니와 주방 쟁탈전을 벌이게 된 민지영, 그리고 둘째 윤우의 50일 셀프 촬영을 진행하게 된 박세미의 이야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예정이다.

먼저 시부모님과 정선별장으로 떠난 자유분방 며느리 마리의 이야기가 담긴다. 마리는 이른 아침 기상으로 피곤함을 호소하지만, 심리적 압박(?) 탓에 정선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도 차마 잠들지 못한다. 정선에 도착 후 마리는 뜻밖의 밭일을 맞이하게 된다. 바로 시어머니가 직접 키운 텃밭의 채소들을 따게 된 것. 가족들은 시어머니의 지도 아래 일사불란하게 움직이지만 마리는 한여름 땡볕에서 계속되는 노동에 어지럼증을 호소한다. 과연 마리는 무사히 밭일을 마칠 수 있을지? 

이어 민지영-김형균 부부의 신혼집에 깜짝 방문한 곡성 시부모님과 지영의 두 번째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초보 며느리 지영은 아침 메뉴로 갈비탕을 선정하고, 꼭두새벽부터 시부모님의 아침상을 준비한다. 뒤이어 기상한 시어머니는 바쁜 일정에 금세 갈비탕을 준비한 지영의 모습이 의아하고, 요리하는 지영의 모습을 예의주시하는 시어머니를 의식한 지영은 필사적으로 부엌을 사수하려 한다.

 하지만 결국 지영은 시어머니의 넘치는 호기심에 갈비탕의 비밀에 대해 이실직고한다. 식사 이후 시어머니는 유산 이후 지영의 몸 상태를 걱정해 함께 한의원에 가게 된다. 지영이 이 자리에서 상담 도중 눈물 쏟게 된 사연이 밝혀진다. 

박세미-김재욱 부부는 둘째 윤우의 50일을 맞이해 셀프 사진 촬영을 준비한다. 시어머니는 손주의 사진 촬영을 지원하기 위해 부부의 집을 방문한다. 하지만 예상보다 빠른 시어머니의 예상 도착 시간에 세미와 재욱은 밥이나 샌드위치냐 식사 메뉴를 두고 논쟁을 벌이게 된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시작된 윤우의 50일 촬영을 위해 세미가 준비한 특별 소품 택배가 도착한다. 

하지만 도착한 택배 상자에서는 털옷이 한가득 들어 있고, 세미의 주문 실수로 인해 '50일 촬영'은 순식간에 '털 파티'가 된다. 최선을 다해 촬영을 해 보려 하지만, 첫째 지우의 방해 공작에 한여름 무더위까지 더해지며 진이 빠지기 시작한 부부를 보다 못한 시어머니는 "난리 굿이네, 애 데리고!"라는 말을 남겨 긴장감을 더한다. 과연 윤우의 '50일 촬영'은 무사히 마무리될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주는 지난주에 이어 가정 상담 전문 김보람 변호사가 출연해 여자들이 결혼 후 겪는 '이상한 상황'에 대한 경험담을 함께 나눌 예정이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비로소 '행복한 나라'로 향하는 진정한 가족 이야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오는 8월 1일 (수) 저녁 8시 55분 M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 뉴스인뉴스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