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광객 모바일 결제 '유이수'에 맡기세요"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의 한 대학생이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을 위한 새로운 모바일 결제시스템을 개발해 마케팅 업계와 가맹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모바일 결제시스템 '유이수'(사진)를 개발한 주인공은 부경대 법학과에 재학 중인 이창헌(26) 대표다. 그는 지난해 ㈜유이수를 설립한 뒤 부산과 서울에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벌이고 있다.

부경대 4학년 이창헌 씨 개발
메뉴 번역 주문 결제도 가능
운영 2개월 부산·서울서 인기

'여행의 한 수, 똑똑한 선택'이라는 뜻의 '유이수(遊一手)'는 스마트폰으로 식당과 화장품점 등 위치 정보 확인은 물론 상품 선택과 결제까지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중국인 방문객이 매장에 설치된 유이수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인식하면 중국어로 된 메뉴판 또는 제품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원화·위안화로 결제까지 할 수 있어 여행객들에게는 안성맞춤이다.

이 대표의 아이디어는 국내 업계에서 통했다. 유이수를 부산과 서울의 화장품점과 식당, 쇼핑업소 등 300개 점포에 도입한 결과 2개월 만에 1만 4000여 명의 관광객이 이용했다. 이 기간 유이수를 통한 결제 금액만 1억 9000여만 원(17만 달러)에 이른다.

법학도인 이 대표가 창업에 나선 것은 지난해 초 부경대의 유학생 인턴십 프로그램으로 중국을 답사하면서, 현지인들이 모바일 결제를 활발하게 활용하는 모습에 충격을 받았기 때문.

이 대표는 "중국 현지에서 알리바바(중국 최대 온라인 유통업체)의 알리페이를 이용해 일상적으로 거래하는 모습을 보고, 한국을 찾는 중국 관광객들이 불편함 없이 관광 정보를 얻을 수 있는 플랫폼이 필요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후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의 '소프트웨어 갈매기사관학교'에서 창업 실무와 노하우를 익혀 창업에 도전했고, 창업 1년 만에 직원과 인턴 등 7명이 일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이 씨는 "가맹점이 점차 늘고 있어 올해 안에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중국인 관광객이 유이수 덕분에 부산을 좀 더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나가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한수 기자 hangang@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