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3' 송지아&송지욱, 박연수(박잎선) 위한 깜짝 선물…"엄마 웃으면 우리 모두 좋아"

디지털편성부15 multi@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15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는 송지아&지욱 남매가 엄마 박연수(박잎선)을 위한 깜짝 파티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연수가 연기학원을 간 사이에 송지아, 송지욱 남매가 집안일에 나섰다. 송지아는 수첩을 가지고 나와 가사 업무를 적은 뒤 동생 지욱과 가위 바위 보를 해서 업무를 분담했다. 지아는 한두번 해본 솜씨가 아닌 빠른 손놀림으로 집안일을 해냈고, 지욱 역시 설거지를 하며 누나 지아에게 "음식물 버릴 때는 비닐봉투를 넣으면 안돼"라고 잔소리도 했다. 남매는 엄마가 돌아올 시간을 체크하며 재빨리 집안일을 마쳤다.


남매는 최근 드라마 촬영을 시작한 엄마를 응원하기 위해 저금통을 통째로 들고 선물을 사러 문방구로 향했다. 지욱은 선물을 준비한 이유에 대해 "엄마가 좋아할 거 같아서요. 엄마가 웃으면 우리 모두 기분 좋아요"라고 전했다. 이후 집에 도착한 박연수는 벽에 가득한 풍선과 아이들의 손편지에 크게 감동했다. 지욱은 "엄마 케이크를 못 샀다"며 파이로 케이크를 만들어 전달했고, 편지에는 '멋진 사람으로 만들어줘서 감사해요'라는 표현으로 엄마 박연수를 감동시켰다.


눈시울이 붉어진 박연수는 "저 혼자 아이들 키운지가 6년째에요. 너무 힘들었어요"라며 "그 모든 힘듦이 다 잊혀졌어요. 모든 아픔과 고통이 없어지고 힘든 순간이 너무 고맙게 느껴지더라고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디지털편성부 multi@


디지털편성부15 multi@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