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매산 수목원, 스트레스와 피로 푸는 조용한 안식처

류영신 기자 ysryu@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황매산 수목워은 떠들썩한 홍보 없이 방문자들의 입소문만으로 조용히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합천군 제공 황매산 수목워은 떠들썩한 홍보 없이 방문자들의 입소문만으로 조용히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합천군 제공

해발 750~1100m 경남 서북부 산간 내륙에 몸과 마음을 자연 속에서 치유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경남 합천군 황매산 수목원이다. 황매산 수목원은 2018년 11월 개원했다. 떠들썩한 홍보 없이 방문자들의 입소문만으로 조용히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수목원은 21만m²(약 6만 5000평)의 넓은 부지에 2000여 종의 야생화와 동식물들이 자생하고 있다. 특히 방문자센터에서는 황매산 일원의 자생식물 유전자원의 보전과 복원 등 자연생태체험을 할 수 있는 17개소의 주요 테마원 안내도 들을 수 있다.

먼저 무질서한 방문자센터 앞 고령목(수령 70년) 양버즘나무를 만날 수 있다. 개원한 지 3년 된 수목원의 역사에 비해 오래된 고목이다. 양버즘나무의 사연은 방문자 세터에서 들을 수 있다. 2018년 폐교된 용호초등학교에 있던 나무를 수목원에 새 터전을 마련한 것이다. 새 생명을 얻은 양버즘나무는 수목원의 어떤 나무보다 우람하게 국자 모양 초록빛을 발한다. 별 관측으로 유명한 황매산의 정취를 살려 북두칠성 모양으로 배식했다.

새 생명을 얻은 양버즘나무는 수목원의 어떤 나무보다 우람하게 국자 모양 초록빛을 발한다. 합천군 제공 새 생명을 얻은 양버즘나무는 수목원의 어떤 나무보다 우람하게 국자 모양 초록빛을 발한다. 합천군 제공

또 영화 트와일라잇의 뱀파이어가 금방이라도 튀어나올 것 같은 분위기의 음지식물원을 볼 수 있다. 음지식물은 양지 식물에 비해 호흡 속도가 상당히 느린 편이고 잎이 넓고 얇으며 그 수가 적다. 버드나무 숲 그늘 아래로 덩굴 개별꽃, 산자고, 선괭이눈 등 80여 가지 야생화 정취를 느낄 수 있다. 상대적으로 높은 습도를 가진 이곳에서 넓게 퍼진 풀냄새와 나무 냄새가 주는 상쾌함을 온전히 들이마실 수 있다. 특히 주변보다 어두운 음지식물원에서는 식물들이 주는 묘한 안락함과 포근함을 느낄 수 있다.

황매산 수목원은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공간도 마련했다. 그중 숲 속 오두막을 연상시키는 나무 놀이터는 아이들과 함께 동심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곳이다. 나무놀이터의 목재는 로비니아(아까시나무)로 방부와 약제 처리를 전혀 하지 않은 자연 상태의 원목 그대로 친환경 재료다. 자외선 및 습기로부터 들뜨지 않아 자연스러운 나뭇결을 유지하고 곰팡이나 해충에 강한 면역력을 가지고 있다. 이로 인해 아이들이 뛰어놀 때 나무와 함께 부대끼며 자연에 친근감을 느낄 수 있는 적합한 장소이다.

숲 속 오두막을 연상시키는 나무 놀이터는 아이들과 함께 동심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곳이다. 합천군 제공 숲 속 오두막을 연상시키는 나무 놀이터는 아이들과 함께 동심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곳이다. 합천군 제공

수목원의 나무 탐방로를 따라 시원한 숲 속 길을 올라가다 보면 마침내 해발 760m의 전망대에 이른다.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황매산의 풍경은 산행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기 충분하다. 종이비행기 모양의 전망대 한가운데서 고개를 조금만 들면 높은 고도를 실감하며 하늘을 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가파른 경사를 가진 황매산 수목원에서만 볼 수 있는 독보적인 장관이다.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황매산의 풍경은 산행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기 충분하다. 합천군 제공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황매산의 풍경은 산행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기 충분하다. 합천군 제공

합천군은 황매산의 계절별 자연을 그대로 담아 천천히 가꾸어 나가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지나가면서도 수목원인지 모르는 분들도 많다. 인공 조형물이나 표지판, 사인보드 등 눈에 거슬리는 것들을 모두 제거해 자연 그대로의 수목원을 가꾸려는 직원들의 세심한 노력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황매산 수목원은 월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화요일에서 일요일(입장시간 : 오전 9시~오후 5시, 관람시간 : 오전 9시~오후 6시) 관람이 가능하다. 문의는 농업기술센터 황매산 관리담당(055-930-4758~9)으로 연락하면 된다.

합천군 산림과 정대근 과장은 “바쁜 일상 속에서 나와 여유롭게 걷고 체험하며 다시 생각 나는 마음속의 장소가 되는 데 주력하여 수목원을 조성하고 있다”며 “가족들과 함께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장소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류영신 기자 ysryu@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