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뉴딜 벤처펀드 탄생 250억 원 규모… 투자기간 3년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중소벤처기업부 최초 지역뉴딜 펀드인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의 1호 자펀드가 250억 원 규모로 결성됐다.

부산시는 모펀드인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 150억 원, BNK벤처투자(주) 40억 원, (주)부산은행 30억 원, (주)경남은행 20억 원, (주)BNK캐피탈 10억 원을 합쳐 총 250억 원 규모의 ‘비엔케이 부산지역뉴딜 벤처펀드’가 탄생했다고 9일 밝혔다.

투자 기간은 3년이고 존속 기간은 8년이다. 부산시 7대 전략산업(스마트 해양, 지능형 기계, 미래 수송기기, 글로벌 관광, 지능정보 서비스, 라이프 케어, 클린 테크)과 부산 중소·벤처기업, 부산시 규제자유특구 내 중소·벤처기업에 펀드의 60% 이상을 투자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부산시 소재 중소·벤처기업에만 65억 원 이상 투자할 계획으로 청년창업기업이 투자를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모펀드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는 부산시와 기술보증기금, 한국모태펀드가 참여해 올해부터 3년 동안 912억 원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난달 5일 304억 원 규모로 모펀드가 1차 결성됐고, 이를 기반으로 총 1300억 원 규모의 자펀드가 만들어진다.

자펀드 1호 ‘비엔케이 부산지역뉴딜 벤처펀드’에 이어 ‘포스코 부산지역뉴딜 벤처투자조합’까지 올해 500억 원 규모의 자펀드가 결성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의 자펀드를 통해 청년창업기업, 벤처기업이 지역 혁신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영미 기자 mia3@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 퍼솔크로스테크놀로지와 업무 협약 체결

        동의과학대, 퍼솔크로스테크놀로지와 업무 협약 체결

      • 뉴스인뉴스

        캠코, 청렴·윤리 결의대회로 청렴실천 다짐

        캠코, 청렴·윤리 결의대회로 청렴실천 다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