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 사고’ 통영 모노레일, 설계부터 운영까지 ‘전방위 수사’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관광객 8명이 크게 다친 경남 통영시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 사고(부산일보 11월 29·30일 자 11면 보도 등)와 관련, 경찰이 발주부터 설계, 시공, 운영까지 사업 전반을 훑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단순한 사고 원인 규명을 넘어 보다 명확하게 책임 소재를 가려 내겠다는 뜻으로, 향후 사업 전반에 대한 수사 확대 가능성도 점쳐진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발생한 욕지도 관광모노레일 탈선 사고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현장 감식 결과가 이르면 내주 중 관할 경찰서에 통보된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사고 원인을 찾고 책임 소재를 가려낼 계획이다.

내주 중 국과수 감식결과 통보
경찰, 단순 사고 원인 규명 넘어
사업 전반으로 수사 확대 방침
특혜시비 발주·계약단계도 조사


사고 직후 시공사와 운영사 관계자를 불러 조사한 경찰은 당시 근무자로부터 “차량 속도를 제어하는 자동 감속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욕지 모노레일은 각 차량에 설치된 카메라 센서와 GPS(위성항법장치)를 통해 중앙관제실에서 차량 속도와 간격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무인 시스템으로 작동한다.

경찰 조사와 현장 CCTV 내용을 종합하면, 사고 차량은 하부역사를 50m가량 앞둔 지점에서 돌발 상황을 감지해 긴급 제동했다. 이에 관제실에 있던 근무자가 CCTV를 통해 차량 내부와 주변을 확인한 뒤 이상 없다고 판단해 ‘재가동’ 버튼을 눌러 운행을 재개했다.

그런데 완만한 내리막을 지나 급경사 구간에 진입하자 갑자기 가속도가 붙더니, 하부역사 15m 지점에서 속도를 이기지 못해 튕겨 나갔다. 차량이 비상 정차한 지점은 4~5도 정도, 탈선한 지점은 20도의 급경사다. 평소라면 감속 장치가 작동해 속도를 줄여야 한다. 이 모노레일의 안전 운전속도는 분당 75m, 초당 1.25m다.

경찰 관계자는 “감속 장치 오작동이 맞다면 왜 그랬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장치 자체의 결함일 수도 있고, 제어하는 소프트웨어의 문제일 수도 있다. 평소 관리가 제대로 안 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전문적인 분야라 쉽게 접근이 어려운 데다, 감식 결과에 따라 조사 범위가 달라질 수 있어 일단 (통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국과수는 2차례에 걸쳐 현장 감식을 진행했다. 특히 2차 감식에선 시공사 관계자와 함께 전력을 공급해 차량의 실제 운행 과정까지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직접적인 원인이 나오면 이를 유발한 또 다른 요인은 없는지도 따져야 한다. 설계부터 시공, 사후 관리 부분까지 사업 전반을 들여다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여기에 더해 필요하면 특혜 시비가 일었던 발주, 계약 단계도 짚어볼 방침이다.

욕지 모노레일은 통영시가 117억 원을 투입해 욕지도 본섬에 설치한 관광시설이다. 그런데 지난해 행정안전부 주관 정부합동감사에서 “통영시가 입찰 참가 자격을 지나치게 제한해 특혜와 입찰 담합 등이 의심되는 단초를 제공하고 특정 업체에 특혜를 제공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지적을 받았다.

한편 지난달 28일 오후 2시께 통영시 욕지면 동항리 관광모노레일 하부 승차장으로 진입하던 차량 1대가 5m 높이 바닥으로 굴러떨어지면서 탑승자 8명이 크게 다쳤다. 이 중 중상을 당한 1명은 헬기로 진주 경상대학교병원으로 이송돼 2차 수술까지 받았다. 이후 중환자실에서 경과를 지켜보다 지난주 일반 병실로 옮겨 회복 중이다. 나머지 7명 중 1명은 치료가 끝나 퇴원했지만, 6명은 아직 입원 중이다. 김민진 기자 mjkim@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