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국 집값 15% 상승… 19년 만에 가장 가팔랐다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정부의 고강도 규제 조치로 최근 집값이 진정세로 돌아섰지만, 올해 상승률 자체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 부동산 가격이 폭등했던 시기 이래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매매가격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올해 전국 주택(아파트·연립·단독주택 포함) 가격은 작년 말 대비 14.97% 오르면서 2002년(16.43%) 이후 19년 만에 최고 상승 폭을 기록했다. 한국이 IMF 외환위기를 졸업한 2001년에는 줄어든 주택 공급과 저금리로 늘어난 유동성, 규제 완화 등의 영향으로 부동산 가격이 전국적으로 가파르게 상승하기 시작했다.

아파트는 20% 올라 작년의 2.1배
저금리·유동성·공급 불안 등 겹쳐

전국 집값은 2001년 9.87% 오른 데 이어 이듬해인 2002년에는 상승폭(16.43%)이 더욱 확대됐다. 2002년 당시에는 연초에 집값이 월 2%대의 급등세를 보였다면 올해는 집값이 5월(0.96%)과 12월(0.50%)을 제외하고 거의 매달 1%대 이상의 상승률을 나타냈다는 것이 특징이다.

국내 주택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아파트의 매매가는 올해 전국적으로 20.18% 올라 지난해 상승률(9.65%)의 2.1배에 달했다. 전국 빌라(다세대·연립) 가격 상승률은 올해 6.99%를 기록해 이 역시 작년 상승률(6.47%)을 웃돌았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올해는 저금리 기조에 따른 폭발적인 유동성 증가, 작년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셋값 급등 지속, 공급 불안이 겹치면서 수도권과 지방 가릴 것 없이 집값이 동반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전국 집값의 바로미터 역할을 하는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주택 가격은 올해 18.61% 올라 2006년(20.34%) 이후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서울(12.50%)과 경기(22.49%)는 2006년 이후 최고 상승률을 보였고, 인천(23.75%)은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86년 이래 역대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주환 선임기자 jhwan@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