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레미콘업계 “비노조 화물차 수배 중”

권상국 기자 ksk@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상의 “건설 공사, 전면 중단 위기”

화물연대 파업 7일째인 30일 오후 부산 남구 부산항 신선대부두 인근 화물차량 주차장에 많은 컨테이너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정종회 기자 jjh@ 화물연대 파업 7일째인 30일 오후 부산 남구 부산항 신선대부두 인근 화물차량 주차장에 많은 컨테이너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정종회 기자 jjh@

화물연대 총파업이 일주일을 넘어서면서 부산에서도 산업 현장의 피해가 가시화되고 있다.

부산항에서 물류 반출이 막히면서 셧다운 되는 현장이 늘고 있지만, 화물연대에 소속되지 않은 운송사업기사를 구하기도 어려워 피해가 속출하는 중이다.

부산상공회의소는 1일 부산 내 수출입 제조기업과 건설업체 등을 상대로 화물연대 2차 파업에 대한 파급 효과를 모니터링했다.

가장 심각한 피해를 보이는 현장은 예상대로 철강과 건설, 레미콘 등이다. 이들 업계에서는 제품 출하가 전면 중단되거나 공사 현장이 문을 닫는 등 피해 정도가 심각했다.

레미콘 제조업체인 A 사는 당장 하루 뒤면 공장 가동이 중단될 상황이다. A 사 측은 “평상시 2~3일 분량의 재고를 보유해 왔지만 현재 시멘트 공급이 막히면서 레미콘 제조 자체가 중단될 위기”라면서 “화물연대에 가입되지 않은 기사를 수배해 원료를 확보하려 했지만 민주노총의 견제와 제재로 인해 이마저도 쉽지 않다”고 하소연했다.

철강 제강업체인 B 사의 경우 원자재는 충분하지만 만들어 낸 제품을 반출하지 못하고 있다. B 사 측은 “당장 공장에 제품을 보내야 하는데 화물차 자체가 없어 비노조 화물차를 수배 중”이라며 “정부가 시멘트 분야뿐만 아니라 철강 분야도 속히 운송개시명령이 발동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과 달리 조립금속과 정밀기계, 섬유 업계 등은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거나 전무하다. 원자재와 제품의 부피가 작아 운송 부담이 덜한 덕분이다.

그러나 이들 업계 역시도 사태 장기화에 대한 불안감을 보이며 대체 운송수단 확보 등에 분주한 모습이다.

일부에서는 잦은 파업에 대비해 화물연대에 가입되지 않은 사업자만 골라서 미리 수배해 놓은 업체도 있었다.

특수금속 제조업체 C 사는 “파업 얘기가 나왔을 때부터 재고는 미리 당겨서 받아 두고” 운반이 어려운 건 미루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파업이 장기화되면 이마저도 한계에 달할 것”이라며 “개별 업체들이 피해를 보기 전에 정부가 조속히 사태를 해결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부산상의는 현재까지 피해 보고가 되지 않은 화학과 자동차업종도 다음 주부터 원자재 반입 등에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이 경우 생산량 감소와 납기 지연 등의 피해는 불가피하다.

특히, 내수 물량보다는 수출입 물량에서 더 큰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된다는 게 부산상의의 설명이다.

부산상의 기업동향분석센터는 “파업 초기에는 업종 및 생산 제품에 따라 체감하는 피해는 다를 수 있지만, 파업이 길어지면 전 업종에 막대한 피해가 누적된다”면서 "수출제조업 비중이 높은 부산은 수출 납기를 제대로 이행하지 못할 경우 어렵게 확보한 해외 거래선을 놓칠 수도 있는 만큼 정부와 화물연대 양측의 대승적인 타협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권상국 기자 ksk@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