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첫 도입 ‘대중교통 통합정기권’ 실효성 있을까

서유리 기자 yool@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시 ‘대중교통 통합정기권’ 도입 추진
투입 예산 대비 기대 효과 크지 않을 듯
교통비 절감 의도 좋지만 실효성 미지수

BRT 구간을 달리는 시내버스. 부산일보DB BRT 구간을 달리는 시내버스. 부산일보DB

부산시가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입을 추진 중인 ‘대중교통 통합정기권’을 두고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투입되는 예산에 비해 기대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유인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일 부산연구원이 발표한 ‘부산시 대중교통 통합정기권 도입을 위한 기초 연구’에 따르면, 대중교통 통합정기권(이하 통합정기권)을 시행할 경우 50~100억 원의 재정이 투입되는 데 반해 대중교통 이용객은 하루 평균 8~13%P 수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은 지난해에 비해 평균 2%P 수준 오르는 데 그치는 것으로 예상된다. 시민의 대중교통비를 줄인다는 측면에서는 반길만한 제도이나, 투입 예산 대비 기대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통합정기권에 대한 시민 호응도도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연구원이 부산 시민 600명을 대상으로 대중교통 통합정기권 도입 관련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통합정기권 이용 의향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9%는 ‘이용하지 않음’이라고 응답했다.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지만 이용 횟수가 적어서(52.8%)’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정기권 가격이 비싸서(15.0%)’와 ‘구매하기 불편할 것 같아서(15.0%)가 뒤를 이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아서’도 12.9%의 응답률이 나왔다. 이용 의사를 밝힌 응답자 중에서는 1개월권(28.8%)이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으며, 그다음으로 60회권(17.8%), 3개월권(13.2%) 순이었다.

이에따라 통합정기권의 실효성을 끌어올리기 위한 다각도의 고민이 필요하다는 제안이 나온다. 부산연구원 이원규 선임연구위원은 “이번 연구는 설문조사를 기반으로 한 것이기 때문에 실제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승용차 이용자나 여행객 등 빈도가 적은 이용자를 위해 1일권이나 3일권, 7일권과 같은 단기 정기권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김해와 양산, 동해선, 부전-마산선 등 부울경 광역권 교통수단으로까지 확대하면 좋을 것”이라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2020년 8월 ‘부산 대중교통 비전 2030’을 발표하면서 통합정기권 도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통합정기권을 이용하면 대중교통 간 환승이 가능하며, 1회 이용 때 보다 더 저렴한 비용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부산의 경우 도시철도 정기권이 운영되고 있지만, 정기권 비율은 1.2%에 불과한 실정이다. 또 도시철도 정기권은 김해경전철이나 버스 등과는 환승 되지 않는 한계를 지닌다. 부산시는 통합정기권을 도입해 현재 40%에 머무는 부산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을 2030년 60%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유리 기자 yool@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