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 보고… 국회 본회의 개최 놓고 ‘충돌’

곽진석 기자 kwak@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김진표 의장 ‘여야 합의’ 강조
국힘-민주, 견해차만 재확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 김종호 기자 kimjh@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 김종호 기자 kimjh@

여야가 1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보고가 이뤄지는 본회의 개의를 두고 날선 대립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는 김진표 국회의장을 찾아 본회의 개최를 촉구했지만 김 의장이 ‘여야 합의’를 강조하면서 이날 본회의 개최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국민의힘 주호영·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김 의장 주재로 만나 이날 본회의 개의 여부를 논의했지만, 견해차만 확인하고서 합의하지 못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이 장관 해임건의안에 관한 보고가 이뤄질 예정이었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오늘 본회의를 열어 해임건의안을 보고해달라’고 요청했고, 저희는 ‘오늘 처리할 안건이 없을 뿐 아니라 안건에 대한 합의도 되지 않았다’며 반대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상정할 안건이 없고, 의사 일정 합의가 되지 않아 본회의를 열어서는 안 된다. 만약 열면 가장 중요한 현안인 예산안 처리는 법정시한을 지킬 수도 없고, 날아갈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또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 “법정 시한인 2일 오후 2시까지 여야 예결위 간사들에게 최대한 의견 차이를 좁혀 협상할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반면, 박 원내대표는 “국회 본회의 일정은 정기국회를 시작하며 여야 지도부가 합의하고, 의장도 공지한 사안”이라며 “해도 좋고, 안 해도 좋은 게 아니다. 합의된 의사 일정은 당연히 지켜야 한다”고 여당 측 입장을 반박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은 법사위에서 본회의에 올릴 수 있는 법안 59개가 있음에도 심사와 의결을 위한 전체회의를 잡지 않고 있다”며 “말로만 민생법안을 강조하며 실제로는 법안처리를 기피하는 이중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이날 오후 김 의장을 찾아 오후 2시로 예정됐던 본회의 개최를 재차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 의장은 여야 합의를 우선적으로 강조해, 이날 본회의 개최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함께 국회의장실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가 합의된 의사일정이 반복적으로 파기되는 것은 앞으로의 국회 운영에 나쁜 선례를 남길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본회의 개의와 관련해 기자들에게 “여야 간 협의를 하도록 하고 있다”는 입장만 밝혔다.


곽진석 기자 kwak@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