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틸론, 경남정보대에 1억 원 발전기금

강성할 선임기자 shgang@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경남정보대학교(총장 김대식·왼쪽)는 지난달 30일 클라우드 가상화 전문기업인 ㈜틸론(대표 최백준·오른쪽)이 장학기금 및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발전기금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2001년 창업한 국내 가상화 1호 기업인 ㈜틸론은 올해 8월에도 경남정보대에 55억 원 상당의 클라우드 PC 기자재를 기증한데 이어 1억 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했다.

최 대표는 “학생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가상 캠퍼스 조성과 함께 AI, 블록체인 등 핵심 신기술 분야 혁신 인재 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 또한 채용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해 부산 IT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우리 대학의 클라우드시스템학과 신설에 발맞추어 전문기업인 틸론에서 많은 도움을 주신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성할 선임기자 shgang@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