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내출혈 환자 10명 중 7명, 60대 이상

김동주 기자 nicedj@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청진기. 부산일보DB 청진기. 부산일보DB

‘뇌내출혈’ 환자 10명 중 7명이 60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뇌내출혈은 뇌 내 혈관이 갑자기 터지면서 뇌 안에 피가 고이는 병이다. 대부분은 고혈압이 원인이다. 오래된 고혈압은 뇌 내 소혈관을 손상시킬 수 있는데, 손상된 뇌혈관은 스트레스나 압력에 취약해져 잘 터질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 데이터를 활용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뇌내출혈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 현황을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진료 인원은 2017년 5만 5330명에서 2021년 5만 7345명으로 2015명(3.6%)이 증가했다. 남성은 2021년 3만 1546명으로 2017년 3만 587명 대비 3.1%(959명), 여성은 2021년 2만 5799명으로 2017년 2만 4743명 대비 4.3%(1만 56명) 늘었다.

2021년 기준 뇌내출혈 환자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전체 5만 7345명 중 60대가 28.4%(1만 6309명)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23.3%(1만 3371명), 50대가 18.8%(1만 756명) 순이었다. 남성은 6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31.1%로 가장 높았고, 50대가 21.8%, 70대가 20.9%였다. 여성의 경우는 70대가 26.3%, 60대가 25.1%, 80세 이상이 24.6% 순이었다.

60대 이상 연령대에서 뇌내출혈 환자가 많은 이유는 50대 이후부터 혈관이 딱딱해지고 찢어지기 쉬운 상태의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고혈압, 당뇨병 및 고지혈증 등의 기저질환자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뇌내출혈의 증상은 반신마비, 반신 감각 소실이 있으며 몸의 오른쪽 또는 왼쪽 중 한쪽으로만 나타난다.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상황에 맞지 않는 말을 하는 등의 언어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한쪽이 잘 안 보이거나 물체가 두 개로 겹쳐 보이는 복시 증상, 어지럼증과 구토 증상이 있다. 뇌경색에 비해 매우 심한 두통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뇌내출혈을 예방하려면 과도한 음주를 삼가고 담배를 끊어야 한다.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한다. 정기적으로 혈압·혈당·콜레스테롤을 측정하고 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이 있다면 꾸준히 치료해야 한다.


김동주 기자 nicedj@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