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에 고드름 얼고 패널지붕 날아가고… 부산·경남, 한파·강풍 피해 속출(종합)

양보원 기자 bogiza@busan.com , 강대한 기자 kd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터널 입구 고드름 얼어 소방 출동
배관 동파로 인한 결빙 사고도 잇따라

경남에선 패널지붕 날아가 소형차 2대 파손

25일 오전 6시 31분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서 배관이 동파돼 도로가 결빙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25일 오전 6시 31분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서 배관이 동파돼 도로가 결빙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기록적인 한파와 강풍으로 인해 부산·경남 곳곳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24일 오후 8시부터 25일 오전 9시까지 신고 14건을 접수, 소방당국이 출동해 조치했다고 밝혔다. 한파·강풍주의보가 내려진 23일 오후 5시부터 25일 오전 9시까지 소방 안전조치 사례는 총 69건으로 집계됐다.

밤사이 닥친 추위로 인해 도심의 한 터널에선 고드름이 얼었다. 25일 오전 6시 45분 중구 영주동 부산터널 입구에 고드름이 얼어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이 고드름 제거 작업을 펼쳤다.

배관 동파로 인한 결빙 사고도 다수 발생했다. 같은 날 오전 6시 31분 금정구 장전동에서는 배관 동파로 골목이 결빙돼 소방이 안전조치에 나섰다. 사하구 괴정동에서도 오전 6시 34분 스프링클러 배관 동파로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이날 오전 6시 48분 남구 대연동에서도 배관이 동파되면서 출동한 소방이 안전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현수막이나 간판, 길가에 내놓은 물건 등이 강풍으로 인해 뒤집히거나 파손되는 등 밤사이 신고가 잇따랐다. 소방은 “한파·강풍주의보와 관계없이 신고가 들어오는 대로 출동해 적극적인 안전조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24일 오후 양산시 삼호동에서 패널지붕이 날아가 소방과 경찰 관계자들이 상황을 수습하고 있다. 경남소방본부 제공 24일 오후 양산시 삼호동에서 패널지붕이 날아가 소방과 경찰 관계자들이 상황을 수습하고 있다. 경남소방본부 제공

경남에서도 사고가 잇따랐다.

경남소방본부와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24일 0시부터 25일 오후 4시까지 한파·강풍 관련 신고가 53건 접수됐다. 25일 오전 9시 37분 의령군 한 오리농장에서는 수도관이 파열돼 경남소방이 급수 지원에 나섰으며, 24일 오후 2시 49분 양산시 삼호동에서는 패널지붕이 날아가 인근에 있던 소형차 2대가 파손됐다. 24일 오전 10시 53분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에서 간판이 떨어지려 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창원소방이 안전조치하기도 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양보원 기자 bogiza@busan.com , 강대한 기자 kdh@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