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먼저” vs “전체 시민에게” 아시아드CC 지원금 갈등

탁경륜 기자 takk@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시 예산 출자한 골프장
아시아드CC “범위 확대해야”
2005년 합의서 손질 요구
주민자치위 “약속 파기” 반발

부산아시아드CC 전경. 부산일보DB 부산아시아드CC 전경. 부산일보DB

부산시가 출자한 골프장인 기장군 부산아시아드컨트리클럽(이하 아시아드CC)이 일광읍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급해 온 주민복지기금을 두고 주민들과 아시아드CC 사이에 갈등이 불거졌다. 아시아드CC 측은 지원 대상을 일광읍 주민에서 부산 시민 전체로 확대하자는 입장이지만, 주민들은 미지급한 지난해 주민복지기금을 먼저 지급한 뒤 관련 논의를 이어 가자며 맞서고 있다.

25일 부산 기장경찰서 등에 따르면 기장군 일광읍 주민자치위원회는 지난 18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부산시청과 아시아드CC 일대에서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신고했다. 주민자치위는 아시아드CC 측에 지난해 미지급한 주민복지기금 1억 5000만 원을 지급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내부 회의를 거쳐 집회 일정을 조율할 계획이다.

시 출자기관인 아시아드CC는 골프장 건립 이전인 1999년 당시 골프장 건립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주민자치위에 매년 2억 원의 주민복지기금을 지급하겠다는 내용의 합의서를 체결했다. 이후 아시아드CC는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 2002년부터 매년 2억 원을 주민복지기금으로 지원했다. 합의서를 개정한 2005년 이후 아시아드CC는 2006~2021년 매년 1억 5000만 원을 주민자치위에 전달했다. 하지만 수년 전부터 부산시의회에서 아시아드CC의 사회공헌 대상을 일광읍 주민에서 부산 시민 전체로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아시아드CC 측은 일광읍 주민자치위에 협약서 개정 논의를 요구했다. 2020년 열린 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당시 최도석 시의원은 “아시아드CC의 경우 부산 시민의 예산이 투입됐지만 사회공헌 사업은 특정 자치 구·군에 치우쳐 있다”면서 “일광에만 한정되지 않고 부산 전역으로 넓혀서 사회공헌 활동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2021년 열린 행정사무감사와 지난해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도 비슷한 지적이 나왔다.

아시아드CC 측은 협약서를 개정해 주민복지기금 관리 주체를 변경하거나 기장군이 아닌 다른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도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사회공헌 범위를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시아드CC 관계자는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같은 기관에서 주민복지기금을 운용한다면 주민에게 직접적인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면서 “사회공헌 대상도 일광읍 주민에서 부산 시민 전체로 확대하는 방향도 논의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주민자치위 측은 아시아드CC가 사회공헌 대상 확대를 대외적 명분으로 내세우지만 실제로는 주민복지기금 지원을 약속한 협약서를 파기하려 한다면서 아시아드CC가 약속한 주민복지기금을 먼저 지급하는 게 우선이라고 밝혔다. 일광읍 주민자치위원회 관계자는 “아시아드CC가 주민자치위에 사회공헌 대상 확대를 직접적으로 이야기한 적도 없고, 오히려 지원금 지급 중단과 관련한 협의를 요구하며 지난해부터 주민복지기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탁경륜 기자 takk@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