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광안리 일대 불법 숙박업, 거리두기 일상회복 후 배 이상 늘었다

양보원 기자 bogiz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수영구청, 지난해 불법 공유숙박업 56곳 적발
남부서, 지난해~올 1월 적발건수 142곳 달해

수영구청과 남부경찰서 직원들이 미신고 불법 공유숙박업을 운영하는 업소들을 단속하고 있다. 수영구청 제공 수영구청과 남부경찰서 직원들이 미신고 불법 공유숙박업을 운영하는 업소들을 단속하고 있다. 수영구청 제공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 이후 부산 광안리 일대 불법 숙박업도 배 이상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영구청은 지난 1월부터 12월까지 숙박 공유 플랫폼을 이용해 공동주택, 오피스텔 등에서 미신고 불법영업 업소를 단속한 결과, 총 54곳이 적발됐다고 6일 밝혔다. 이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인 2021년 24건의 두 배가 넘는 규모이다. 구청은 적발 업소에 대해 형사 고발과 영업장 폐쇄 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취했다.

지난 1년간 적발된 업소들은 광안리 일대 18개 건물에서 숙박 공유 플랫폼 등을 통해 손님을 모아 불법 숙박업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청은 이들 대부분이 숙박 공유 플랫폼을 통해 손님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숙박 공유 플랫폼은 신고되지 않은 업체도 등록이 가능해, 불법 숙박업소들의 이용이 자유롭다.

강성태 수영구청장은 “미신고 불법 숙박업소는 안전설비가 갖춰지지 않은 경우가 많아 사고 발생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신고 없이 운영하는 불법 공유 숙박업소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부경찰서도 지난해부터 올해 1월까지 자체 단속 등을 통해 불법 숙박업소 142곳을 적발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1월 수영구 광안리 일대 오피스텔에서 불법 공유 숙박업을 운영한 업자 114명을 무더기 검거한 바 있다.



양보원 기자 bogiza@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