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61주년 캠코 “지속 가능한 100년 기반 다져야”

이은철 기자 euncheol@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권남주 사장, 6일 창립기념일 맞아 변화 강조
부산어린이대공원 찾아 플로깅 등 공헌활동도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창립 61주년을 맞은 6일 “‘응변창신’(변화에 한발 앞서 대응하고 주도적으로 길을 개척해 나간다)의 자세로 지속 가능한 100년 캠코의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캠코 제공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창립 61주년을 맞은 6일 “‘응변창신’(변화에 한발 앞서 대응하고 주도적으로 길을 개척해 나간다)의 자세로 지속 가능한 100년 캠코의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캠코 제공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창립 61주년을 맞은 6일 “‘응변창신’(변화에 한발 앞서 대응하고 주도적으로 길을 개척해 나간다)의 자세로 지속 가능한 100년 캠코의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사장은 이날 부산 남구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3층 캠코마루에서 열린 창립 61주년 기념식에서 “최근 우리는 미증유의 복합 경제위기를 마주하고 있으며 잠재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캠코의 역할이 중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권 사장은 “지난해는 코로나19 위기극복에 앞장서며, 정부 국정과제인 새출발기금 출범, 펀드 운용사(GP) 역할 확대, 법정자본금 7조 원 시대 개막 등 창립 이래 최고의 성과를 거두었다”며 “캠코는 국민중심으로 가계의 재기, 기업의 재구조화, 공공의 자산가치 재창출을 지원하는 ‘재도약(Bounce back) 금융’의 역할을 다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대내외 협력 등 상생의 업무체계를 구축해 나가자”면서 “대표적으로 부동산PF 펀드 등 새로운 사업추진 방식에서 대내외적으로 사업본부간, PF 사업장별 이해관계자간 협업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신뢰하는 캠코를 위해 윤리경영을 실천하자”며 “청렴․윤리의 가치를 나침반 삼아 한층 품격 있고 성숙한 조직문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권 사장은 이날 창립기념식 직후 직원 30여 명과 함께 부산 부산진구 부산어린이대공원 ‘키우미 숲’을 찾아 산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Plogging)과 봄맞이 초화 식재활동을 펼쳤다. 키우미 숲은 지난해 캠코 임직원들이 걸음 기부 캠페인을 통해 마련한 기부금으로 부산어린이대공원 내에 자연체험과 휴식을 돕는 공간으로 조성한 쉼터다.

또 쓰레기를 수거해온 공원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봄꽃화분 나눔을 진행하는 등 환경 보호와 더불어 지역사회 이웃과 함께하는 창립기념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한편, 캠코는 이와 함께 코로나19 여파로 임시 휴관했던 캠코열린도서관을 창립기념일인 이날에 맞춰 무료 재개방했다.


이은철 기자 euncheol@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대 김선호 부총장,  대학 발전기금 기탁

        동의대 김선호 부총장, 대학 발전기금 기탁

      • 뉴스인뉴스

        부산환경공단 등 부산 5개 공사공단 ‘ESG 협의체’ 발족

        부산환경공단 등 부산 5개 공사공단 ‘ESG 협의체’ 발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