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표, 일 오염수 대응 ‘극과 극’

김종우 기자 kjongwoo@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김, 일 대사 접견 문제 논의 시도
이, 중 대사 만찬 공동 대응 모색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8일 저녁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8일 저녁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대표가 8일 각각 주한 일본대사와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엇갈린 외교행보을 이어 갔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일본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관련 “비과학적 선전, 선동은 배격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중국대사를 만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를 위한 공동대책 마련 방안을 논의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우리 당은 비과학적 선전과 선동을 배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악의적인 선전, 선동은 양국 관계의 발전을 저해하고 어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만 일으킬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뜨거운 관심사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접근을 통해 불신을 없애는 일에 일본 측의 투명하고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우리 국민의힘은 정확하고 객관적인 과학적 정보가 국민들께 전달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란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아이보시 대사는 “한국 국내에서 계속해서 처리수 문제에 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것은 저희도 인식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의사소통하면서 높은 투명성을 가지고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성실한 설명을 함으로써 한국 분들의 이해가 깊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접견에서 김 대표는 양국 관계 개선을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경색돼 있었던 한일 관계를 보면서 답답함을 느꼈다”며 “지금의 관계 회복은 올바른 방향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최근 한일 경제인간 협력이 강화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더 구체적인 협력이 강해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이날 저녁 서울시 성북구 중국대사관저를 찾아 싱하이밍 대사와 만찬을 겸한 면담을 했다. 면담은 중국 대사관 요청에 따라 성사됐다. 이 대표는 면담에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저지할 공동대책 마련 방안을 논의했다고 민주당은 전했다.

이 대표는 또 한중간 경제협력, 불필요한 역사 논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상호 노력, 한중 간 공공외교 강화, 반중·반한 감정 해소를 위한 공동사업 추진 등을 언급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통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중국 역할도 당부했다.


김종우 기자 kjongwoo@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 퍼솔크로스테크놀로지와 업무 협약 체결

        동의과학대, 퍼솔크로스테크놀로지와 업무 협약 체결

      • 뉴스인뉴스

        캠코, 청렴·윤리 결의대회로 청렴실천 다짐

        캠코, 청렴·윤리 결의대회로 청렴실천 다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