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인요한표 ‘통합과 쇄신’ 혁신안, 당내 불만 잠재울까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이준석 징계 풀기 등 통합 행보
비주류 포용·서진 정책도 시동
영남 중진 험지 출마론도 제기
비윤 외면에 내부 역풍 등 직면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왼쪽)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1주기 시민추모대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왼쪽)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1주기 시민추모대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회가 ‘통합’과 ‘쇄신’을 양대 키워드로 삼아 초반 강한 드라이브를 거는 모습이다. 친윤(친윤석열)계와 대척점에 서 있는 이준석 전 대표 징계 해제를 ‘1호 안건’으로 정해 통합 의지를 표출했고, 인 위원장 사견임을 전제로 했지만 ‘영남 중진 험지 출마론’을 거침 없이 제기하면서 변화를 위해서는 책임 있는 인사들의 희생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당의 수용 여부는 미지수지만, ‘국면전환용’으로 치부되던 혁신위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지는 분위기다.

29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혁신위는 지난 27일 첫 회의에서 이 전 대표와 홍준표 대구시장 등의 ‘대사면’을 최우선으로 논의키로 했다. 당내 계파 갈등의 핵심 쟁점인 이 전 대표의 징계를 풀어줌으로써 비주류 끌어안기 시도에 나선 것이다. 불발되긴 했지만, 앞서 인 위원장은 이 전 대표와 가까운 천하람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을 혁신위원으로 삼으려 하기도 했다. 통합을 1순위 혁신 과제로 삼은 인 위원장 의지가 분명하게 드러났다는 평가가 나온다.

혁신위의 초반 대외 일정 역시 통합 기조 아래 진행된다. 인 위원장과 일부 혁신위원은 이날 이태원 참사 1주기를 맞아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시민추모대회에 개인 자격으로 참석했다. 윤 대통령과 당 지도부는 이 행사에 불참했다. 혁신위는 오는 30일 첫 외부 공식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해 5·18 묘역을 참배한다. 당 관계자는 “수도권과 청년, 중도층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행보”라고 밝혔다.

혁신위는 당 쇄신을 위해 총선 공천 등 민감한 부분에도 메스를 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 인 위원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당내 갑론을박이 오가는 공천 룰 문제와 함께 영남 중진들의 서울 험지 출마론을 실명까지 들며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영남, 경남과 경북의 ‘스타’들, 굉장히 경쟁력 있는 사람들이 서울 험지에 가야 한다”며 “(대구의)주호영도, (울산 남구을)김기현(대표)도 스타”라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이를 관철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인 위원장은 공천룰에 대해서도“혁신위가 만든 공천 룰을 수용할 수 있도록 당 지도부를 설득하겠다. 70~80%만 수용돼도 성공”이라며 과감한 변화를 예고했다.

인 위원장의 혁신안이 점차 윤곽을 드러내고 있지만, 이런 제안들이 성과로 이어질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혁신위의 대사면 제안 발표 이후 이 전 대표는 “우격다짐으로 아량이라도 베풀 듯이 이런 식의 접근을 하는 것은 사태를 악화시킨다”고 했고, 홍 시장은 “장난도 아니고 그런 짓은 하지 마라”며 반발했다. 혁신위를 통해 통합 화두가 부상한 것은 고무적이지만, 비윤계가 혁신위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통합 논의가 진전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이 다수다.

영남 중진 험지 출마론 역시 실현 가능성에 의문이 적지 않다. 21대 총선에서 전혀 실효를 거두지 못한 실패한 전략이었고, 인 위원장이 거론한 두 사람조차 서울 선거에서 이길 수 있는 경쟁력을 갖췄는지 회의적인 시각이 존재한다.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