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결승 매진·구매자 절반 외국인… 전 세계 이목 집중 [탁구도시 부산]

이대진 기자 djrhe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8. 세계의 시선, 부산으로

주요 경기 입장권 판매 뜨거워
25일 남자 결승전도 매진 임박
"해외 구매 상당수 중국인 예상"
올림픽행 티켓 놓고 승부 치열
역대 대회보다 박진감 넘칠 듯
대회 기념 MD상품도 인기 지속

지난해 5월 더반(남아프리카공화국) 세계탁구선수권 대회에서 다음 개최지 자격으로 ‘이집트컵’을 들어올리고 있는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 부산세계탁구선수권 조직위 제공 지난해 5월 더반(남아프리카공화국) 세계탁구선수권 대회에서 다음 개최지 자격으로 ‘이집트컵’을 들어올리고 있는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 부산세계탁구선수권 조직위 제공
2021년 11월 25일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총회에서 스티브 데인턴 ITTF CEO(왼쪽)와 페트라 쇠링 회장이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부산 개최를 발표하고 있다. 부산일보DB 2021년 11월 25일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총회에서 스티브 데인턴 ITTF CEO(왼쪽)와 페트라 쇠링 회장이 202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부산 개최를 발표하고 있다. 부산일보DB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자 결승’이 열리는 24일 자 입장권이 일찌감치 매진되는 등 대회를 향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현재까지 판매된 티켓의 상당수는 해외에서 구입한 것으로 파악돼, 대회 기간 전 세계 탁구 팬들의 이목이 부산으로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8일 대회 조직위에 따르면 오는 16~25일 부산 벡스코 특설경기장에서 열리는 부산세계탁구선수권의 입장권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 남자팀 결승전이 열리는 대회 마지막날 티켓은 10분의 1정도만 남았고, 전날인 24일 티켓은 수일 전에 동이 났다. 조직위는 이날 남자팀 4강전 두 경기와 여자팀 결승전까지 세 경기가 열려, 가장 먼저 매진된 것으로 분석했다. 입장권 가격도 전체 열흘 치 티켓 중 가장 비싸지만, 탁구 팬들의 제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본선 격인 남녀 8강과 여자 4강전이 열리는 22~23일 입장권도 상대적으로 인기다. 현재까지 판매된 전체 티켓의 절반 이상이 외국인 구매자인 것으로 파악돼 세계탁구선수권을 향한 세계인의 관심을 실감케 한다.

 부산세계탁구선수권 조직위 관계자는 “호텔업계에 따르면 대회 기간 중국인 관광객들의 예약 비율이 높다고 해, 해외에서 구매한 이들의 상당수가 중국인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실제 중국에서는 세계 최강 실력에 걸맞게 탁구 인구가 4000만 명에 달할 정도로 탁구가 국민 스포츠로 각광을 받고 있다. 지난달 16일 조 추첨식 온라인 중계도 중국 현지 SNS를 통해 220만 명이 동시 시청할 정도로 큰 관심을 보였다.

 이번 부산 대회는 2024 파리올림픽 티켓이 남녀팀 8장씩 걸려 있어 역대 어느 대회보다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세계선수권은 대륙별로 출전국을 안배하는 올림픽과 달리 온전히 세계 랭킹을 기준으로 상위 40개국이 참가하기 때문에 본선 못지않게 예선전도 관심을 모은다. 현정화 조직위 공동집행위원장은 “세계탁구선수권은 전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모두 출전하기 때문에 8강·16강은 물론 조별리그 예선에서도 집중도 높은 멋진 게임을 볼 수 있다”며 현장 직관의 매력을 전했다.

 한국 남자팀(세계3위)과 여자팀(5위)은 세계 랭킹에 따라 각각 3조·5조 톱시드에 배정돼 대회 첫날인 16일부터 19일까지 매일 예선을 치른다. 남자팀은 폴란드·뉴질랜드·칠레·인도, 여자팀은 이탈리아·말레이시아·푸에르토리코·쿠바와 차례로 맞붙는다.

 탁구 팬들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도 국내에서 처음 개최되는 세계탁구선수권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김 모(51·수영구 민락동) 씨는 “부산 출신 유남규·현정화 선수가 88 서울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장면을 TV로 지켜보며 응원하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며 “부산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직관을 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인 만큼 가족과 함께 경기장을 찾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부산 대회를 기념해 제작한 MD상품도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조직위는 대회 마스코트인 초피와 루피를 활용한 인형·옷가지·필기구 등 다양한 기념상품을 조직위 홈페이지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판매 중이다.

지난해 3월 공개된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마스코트 ‘초피’와 ‘루피’ 연합뉴스 지난해 3월 공개된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마스코트 ‘초피’와 ‘루피’ 연합뉴스


이대진 기자 djrhee@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