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구 갑·을 분구 가능성, 여 박성훈·야 정명희 등판 예고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여야 선거구 획정 마무리 안간힘
당 유불리 놓고 입장 차만 확인
민주 "29일 원안대로 처리" 압박
남 갑·을 합구, 강서 독립 선거구
서병수 공천 승복 김재현 후보군

19일 국회에서 2월 임시국회 개회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국회에서 2월 임시국회 개회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총선 라인업의 막판 변수인 선거구 획정이 선거일까지 불과 45일 남긴 25일 현재까지도 미정 상태다. 여야 협상에서 ‘부산 1석’이 최대 현안으로 부상한 상황이지만, 여야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으면서 선거구획정위 ‘원안’ 채택 가능성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이 경우 남구 갑·을 통합에도 부산 18개 선거구가 유지되는 대신 북구가 갑·을로 쪼개지면서 여야 모두 ‘북을’ 후보를 급히 공천해야 한다.

여야는 26일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와 29일 본회의를 앞두고 선거구 획정 협상을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지만, 타결 여부는 미지수다. 정개특위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김상훈·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은 지난 23일 협상 테이블에 앉아 또다시 견해 차만 확인하고 헤어졌다. 양당 모두 자당에 유리한 지역구를 살리고, 불리한 지역구는 줄이려는 셈법에서 한치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전국 253개 지역구 중 6개는 통합하고 6개는 분구하는 내용의 획정안을 제시했다. 시·도별 증감을 합산하면 전체적으로 서울과 전북에서는 각 1석이 줄고, 인천·경기에서 각 1석이 늘어난다. 민주당은 ‘텃밭’ 격인 전북 1석을 줄일 수 없다며 여당 강세 지역인 부산에서 1석을 줄이자는 입장이나, 국민의힘 역시 이를 수용할 리 만무하다. 그러자 민주당은 획정위 원안대로 처리하겠다는 최종 방침을 여당에 전달했다.

민주당이 획정위 원안 처리를 압박 카드로 꺼낸 것은 국민의힘 강세 지역인 강원 지역 선거구를 협상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획정위 원안에는 강원도 현행 8석을 유지하면서 춘천은 단독 분구하고,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강릉·양양으로 지역구를 재편토록 했지만, 여야는 협상을 통해 구역 조정을 통해 현행 선거구를 유지토록 잠정 합의한 바 있다. 만약 원안대로 총 8개 가운데 4개 선거구가 재편될 경우 상당한 혼선이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원안대로 하면 강원도에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6개 시군을 아우르는 기형적인 ‘공룡 선거구’가 탄생하게 된다”며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나,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지도부에선 협의를 마쳤고, 당 대표와도 상의했다”면서 “획정안 그대로 28일 정개특위를 거쳐 29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획정위 원안이 처리된다면 부산은 남 갑·을이 합쳐지고, 강서가 독립 선거구가 되는 동시에 북구는 갑·을로 분리된다. 북갑 지역은 현역인 민주당 전재수 의원과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이, 강서는 민주당 변성완 전 시장 권한대행과 현역인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이 맞붙을 가능성이 유력해 보인다. 새로 신설되는 북을의 경우, 민주당에서는 지난해 말부터 분구에 대비해 출마 준비를 하던 정명희 전 구청장이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에서는 공관위가 ‘전략적 재배치’를 검토 중인 박성훈 전 해양수산부 차관이 1순위로 거론된다. 부산진갑에서 ‘영입 인재’에 밀려 고배를 마셨지만, 여당 내부에서 경쟁력을 높이 평가하는 만큼 어떤 식으로든 활용될 것이라는 관측이 높은 상황이다. 이와 함께 북강서갑에 출마하려다 서병수 의원의 전략공천에 승복해 백의종군을 선언한 김재현 인천대 상임감사도 후보군에 이름이 오른다.

그러나 민주당의 원안 고수가 부산 1석을 줄이려는 ‘벼랑 끝 전술’의 성격이 강한 만큼 막판 여야 변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여야는 26일 정개특위 전체회의 전까지 협상을 이어갈 전망이다.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