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민 회의하다 의견 엇갈렸다고 몸싸움… 폭행당한 동대표 숨져

김주희 부산닷컴 기자 zoohihi@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폴리스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폴리스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를 하다 의견이 엇갈린 동대표를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경기 평택경찰서는 폭행치사 혐의로 40대 아파트 동대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7시 40분께 평택시의 모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열린 입주자대표회의에서 다른 동대표 B(50대) 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 씨는 아파트 입주민 관련 안건 논의 중 B 씨와 의견이 엇갈리자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A 씨와 B 씨가 뒤엉킨 상황에서 A 씨가 주먹과 발로 B 씨를 폭행했다. 쓰러진 B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A 씨를 현행범 체포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 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명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김주희 부산닷컴 기자 zoohihi@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