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중영도 경선, 조승환 승리…정영환 “부산 북을, 누구나 공천 신청 가능”

김종우 기자 kjongwoo@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울산 북 박대동 전 의원,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박일호 전 밀양시장 승리
정영환 공관위원장 “부산 북을, 부산에 계신 분들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3차 경선 지역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3차 경선 지역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4·10 총선 국민의힘 부산 중영도 후보 경선에서 조승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승리했다. 울산 북 선거구에선 박대동 전 의원이,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선거구에선 박일호 전 밀양시장이 승리했다.

국민의힘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국 16개 지역구에서 진행된 경선 결과를 1일 발표했다. 부산 중영도에선 조 전 장관이 박성근 전 국무총리실 비서실장을 상대로 승리했다. 울산 북에선 박대동 전 의원이 정치락 전 울산시의원에 승리했고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선 박일호 전 밀양시장이 박상웅 전 대통령직 인수위 자문위원에 승리했다.

서울 마포갑에선 비례대표인 조정훈 의원이 신지호 전 의원을 상대로 승리했다. 조 의원은 범야권 정당으로 분류되던 시대전환 소속으로 있다가 지난해 국민의힘이 시대전환을 흡수합당하면서 국민의힘 소속이 됐다. 초선인 이인선 의원은 대구 수성을에서 김대식 전 국민통합위원을 상대로 경선에서 승리했다.

경기 김포갑에서는 박진호 전 당협위원장이 승리했다. 1990년생인 박 전 위원장은 지금까지 공천이 확정된 국민의힘 후보 중 최연소(34세)다. 국회 부의장을 지낸 심재철(경기 안양동안을) 전 의원과 김수민(충북 청주청원) 전 의원도 경선에서 이기며 공천을 받았다. 용산 참모 출신 중에선 김보현(경기 김포갑) 전 대통령실 선임행정관, 전지현(경기 구리) 전 행정관 등 2명이 모두 고배를 마셨다.

이 밖에 경선 결과 서울 은평갑(홍인정), 대전 서갑(조수연), 서을(양홍규), 경기 구리(나태근), 충남 논산계룡금산(박성규) 등에서 공천이 확정됐다. 인천 남동갑(손범규·전성식), 경기 남양주갑(심장수·유낙준), 충북 청주흥덕(김동원·송태영) 등 3곳에선 결선이 치러지게 됐다. 이날 발표된 16곳에 도전장을 낸 현역 의원은 2명으로, 탈락자 없이 모두 본선행을 확정하면서 ‘현역 강세’가 이어졌다.

한편 국민의힘은 선거구 조정에 따른 추가 공천자에 대해선 2일 오후 관련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에 따라 부산 북을 지역구 공천 방향도 이날 발표될 전망이다. 정영환 공관위원장은 북을 선거구와 관련 “부산에 계신 분들은 누구나 다 공천을 신청할 수 있다”면서 “북갑·을과 사하를 아직 최종적으로 정하지 못했는데 (방침이) 정해지면 (공천) 재공고를 하고 (공천 신청을) 받아야 된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북강서을(기존 지역구 기준) 현역 의원인 김도읍 의원을 출마지역에 대해선 “아직”이라면서 “지금 단계에서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종우 기자 kjongwoo@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