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장 모르는 농산물 가격, 3월 물가도 끌어올렸다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 윤여진 기자 onlype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사과 88.2% 배 87.8% 등
전월 대비 역대 최대 상승률
수입 과일 전통시장에 공급
농산물 물가 잡기 '안간힘'

2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3.94(2020년=100)로 전년동월보다 3.1% 올랐다. 물가 오름세를 이끈 품목은 과일류다. 단일 품목으로는 사과가 지난해 동월 대비 88.2% 상승했고, 배도 87.8% 올라 통계 조사가 시작된 이후 역대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한 전통시장에 진열된 사과. 연합뉴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3.94(2020년=100)로 전년동월보다 3.1% 올랐다. 물가 오름세를 이끈 품목은 과일류다. 단일 품목으로는 사과가 지난해 동월 대비 88.2% 상승했고, 배도 87.8% 올라 통계 조사가 시작된 이후 역대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한 전통시장에 진열된 사과. 연합뉴스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1%(전년 대비)에 달해 2%대 달성에 실패했다. 농산물 물가가 많이 오르고 국제유가 상승도 영향을 미쳤다.

특히 사과 가격은 88.2%, 배는 87.8% 각각 올라 역대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에 따르면 3월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3.1% 올랐다. 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2.8%로 낮아졌다가 2월에 3.1%로 올라선 뒤 2개월째 3%대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신선식품이 19.5% 올랐다. 신선식품은 어개와 채소, 과일로 구성되는데 이 가운데 신선과일은 40.9% 올랐다. 현재 마트에서 과일에 대해 집중적인 할인지원을 하고 있으나 소비자물가를 조사할 때 정부 할인은 반영이 안된다. 다만 마트 자체적으로 할인한 것은 물가에 반영된다. 유가 불안에 석유류도 1.2% 상승했다. 석유류는 14개월 만에 상승전환했다.

개별 품목별로는 사과가 88.2% 상승해 전월(71.0%)보다 오름폭을 더 키웠다.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0년 1월 이후 역대 최대 상승 폭이다.

배도 87.8% 올라 역대 최대다. 귤(68.4%) 토마토(36.1%) 파(23.4%)도 크게 올랐고 쌀(7.7%) 수입 쇠고기(8.9%) 등도 상승했다. 식료품과 에너지 물가를 빼고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는 2.4% 올랐다.

공미숙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석유류가 올라간 것이 전체적으로 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물가는 국제유가와 관련된 지정학적 요인과 날씨가 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말했다.

부산의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4%로 다른 곳보다 높은 편이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부산은 지난해 10월부터 다른 시도에 비해 물가 상승률이 계속 높게 나오고 있다”며 “물가 계산을 할 때 가중치가 높은 시내버스와 도시철도 요금이 많이 오른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동남지방통계청은 3월 부산 소비자물가도 따로 발표했다. 개별 품목을 살펴보면 사과(66.2%) 배(129.4%) 등 과일이 많이 올랐고 아파트 관리비(10.3%) 전기료(4.3%) 간병도우미료(12.8%) 시내버스료(25.2%) 택시료(18.3%) 중학생 학원비(3.4%) 국내식당 식사비(8.4%) 등이 꽤 오른 품목들이었다.

한편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장바구니 물가가 안정되고 이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을 때까지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 자금을 무제한, 무기한으로 투입하고 지원 대상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는 3월 18일부터 1500억 원의 예산을 들여 긴급하게 농산물 가격을 끌어내리고 있지만 윤 대통령의 발언은 이 자금을 무제한으로 투입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대형마트 중심으로 진행 중인 할인 지원과 수입 과일 공급을 중소형 마트와 전통시장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농식품부는 브리핑을 갖고 “현재 농산물 가격은 한달 전에 비해서는 작황이 좋아 가격이 하락 중”이라고 말했다.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 윤여진 기자 onlypen@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