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갈등 중재 팔 걷은 여권 인사들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 박태우 기자 wideney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인요한, 전공의 비공개 면담 제안
박형준 시장 “의료계 화답할 차례”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장애인단체-국민의미래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장애인단체-국민의미래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에 따라 정부가 의대 정원 재조정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여권 인사들이 잇따라 의정 갈등 중재에 나서고 있다.

국민의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위원장은 정부의 의대 증원 추진 움직임에 집단행동을 벌이는 전공의들에게 비공개 면담을 제안했다고 2일 밝혔다.

인 위원장은 이날 서울 강서구 지원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전공의들한테 비공개로 ‘일단 보자, 만날 의향이 있으면 언제든지 환영하고 시간을 만들겠다’는 메시지를 오늘 보냈다”고 했다. 그는 “(답이)아직은 없는데 생각 중일 것”이라며 “제발 좀 와라. 내가 (대화 결과를)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나 우리 정부, 대통령실에 충분히 전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 위원장은 “제가 (관련 직위를)임명받은 게 아니기 때문에 (만나러)갈 수 없다”며 “그분들(전공의들)에게 미안한 얘기지만 나를 찾아와야 한다. 그래야 내가 힘이 실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서 SBS라디오에 출연해서 “전공의들이 오면 그걸 잘 받고, 결정권 있는 사람은 아니지만 아주 긍정적인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제가 의사이기 때문에)이해 당사자가 코멘트하는 게 적절치 않았는데 이제는 그렇게 안 나갈 것”이라며 “제가 정말 뛰어들어서 도움이 된다면 한번 더 욕을 먹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박형준 부산시장도 윤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와 관련, “무조건 의대 증원은 안 된다는 의료계의 입장은 국민의 동의를 얻을 수 없다. 이제는 의료계가 화답해야 할 차례”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2일 성명서를 통해 “윤 대통령의 국민 담화는 의료 개혁의 필요성과 의대 정원 확대의 불가피성에 대한 정부 정책의 배경과 그간의 경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알려주었다”면서 “미래에 대비한 행동을 지금부터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정부의 절박한 인식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대통령은 비록 정부의 정책이 오랜 숙의를 통해 마련됐고 불가피함에도 불구하고, 의료계가 합리적 대안을 마련해 오면 적극적으로 대화에 임해 타결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제는 의료계가 화답해야 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 박태우 기자 wideneye@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