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운의 들여다보기] 수비 집중력 유지하고, 과감하게 슛 날려라!

정광용 기자 kyjeong@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포르투갈 정교한 공격 대비
흔들림 없는 견고한 수비 필요
역습 땐 빠른 패스·크로스 통해
속도 느린 상대 수비 공략해야
기회 생기면 슈팅 적극적으로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도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포르투갈의 브루누 페르난드스(오른쪽)가 상대 수비수에게서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있다. 페르난드스는 직접 페널티킥을 넣어 멀티 골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도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포르투갈의 브루누 페르난드스(오른쪽)가 상대 수비수에게서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있다. 페르난드스는 직접 페널티킥을 넣어 멀티 골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국가대표팀의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일전이 다가왔다.

한국 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오전 0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최종전을 갖는다. 앞선 조별리그 두 차례 경기에서 1무 1패 승점 1점에 그친 한국은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겨야 16강 진출의 희망을 가질 수 있다. 그러나 결코 쉽지 않은 대결이 예상된다. 우루과이, 가나보다 더 강한 상대가 포르투갈이기 때문이다.

포르투갈은 우승 후보답게 가나(3-2), 우루과이(2-0)를 차례로 꺾고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굉장히 유기적이고 세밀한 축구로 두 경기에서 5골을 뽑았다.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으로 구성된 미드필더진은 정확성 높은 패스 플레이로 공격 기회를 창출한다. 최전방 공격을 책임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37살이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여전히 문전에서 위협적이다.



화려한 포르투갈 공격진에 대비해 벤투호는 더욱 견고한 수비망을 구축해야 한다. 물론 포르투갈을 무조건 이겨야 하는 한국으로선 선취 득점이 요구되지만, 이에 앞서 상대의 거센 공세를 막아낼 필요가 있다. 가나전에서 한순간 무너진 수비 집중력을 다시 가다듬어야 한다.

사실 역대 월드컵에서 한국은 순식간에 집중력이 떨어지며 실점하는 경우가 잦았다. 비근한 예로 2014 브라질 월드컵 당시 조별리그 2차전 알제리와의 경기를 들 수 있다. 당시에도 한국은 알제리에 첫 실점한 뒤 채 15분도 지나지 않아 연거푸 2골을 더 허용하며 전반에만 3골을 내주고 말았다. 선제 실점 후 우왕좌왕하다 대량 실점하는 우를 범했다.

가나와의 경기도 마찬가지였다. 초반 맹공 후 득점하지 못하자 순간적으로 선수들의 움직임이 느해졌고, 세트피스 한 방에 쉽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때도 가나 공격수는 4명이 우리 골문 앞에 있었는데, 김민재·김영권 외 경합하는 한국 수비진이 보이지 않았다. 두 번째 실점 장면도 상대 선수를 놓쳐 크로스와 헤더를 쉽게 허용한 결과였다.

포르투갈전에선 이런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 경기 종료 때까지 집중력을 유지하며 최대한 실점을 막아야 한다.

일단 한국은 선수비 후역습 전략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강한 압박으로 상대 공격을 차단한 뒤 빠른 역습으로 결정적인 한 방을 날려야 한다. 포르투갈은 수비수들의 속도가 다소 떨어진다. 한 박자 빠른 패스와 크로스에 이은 과감한 슈팅으로 수비진을 흔들어 놓을 필요가 있다. 기회가 오면 아끼지 말고 적극적으로 슈팅하길 바란다.

전반을 실점 없이 버텨 내는 것도 중요하다. 전반을 잘 마친다면 후반은 한국의 흐름으로 가져올 수 있다. 중앙 미드필더 이재성(마인츠05)의 선발 기용도 필요하다. 패스와 돌파력이 좋고 많이 뛰는 이재성이 황인범(올림피아코스FC)과 함께 공수에서 중심 역할을 해야 한다. 결과적으로 이재성을 투입하지 않은 가나전에서 대량 실점이 나왔다.

개인적으로 이강인(RCD마요르카)은 선발보다는 후반 ‘조커’로서 활용 가치가 더 높아 보인다. 이강인의 날카로운 침투 패스와 크로스 능력은 상대 수비진이 지칠 즈음인 후반에 더 위력을 발휘할 것이다.

이번 대회에선 경기 내용에서 밀리더라도 결정적인 한 방으로 승패를 결정짓는 경우가 많았다. 가나전에서 멀티 골을 뽑아낸 ‘신성’ 조규성(전북 현대)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의 골 결정력이 더욱 필요한 경기가 이번 포르투갈전이다.

전 개성고 감독


정광용 기자 kyjeong@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