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HSG성동조선, 신재생에너지 시장 보폭 넓힌다

김민진 기자 mjkim@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서 기술력 선봬

HSG성동조선은 지난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에 참가해 자사가 보유한 친환경 기술력을 선보였다. 성동조선 제공 HSG성동조선은 지난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에 참가해 자사가 보유한 친환경 기술력을 선보였다. 성동조선 제공

신재생에너지 설비 시장 진출을 선언한 HSG성동조선이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을 발판 삼아 보폭을 넓히고 있다.

성동조선은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에 참가해 자사가 보유한 친환경 기술력을 선보였다.

이번 박람회는 기후 위기에 전 세계가 함께 대응할 수 있도록 기후산업 분야의 최신 기술과 정책들을 공유하는 자리다.

산업통상자원부, 외교부, 국토교통부, 부산광역시 등 12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했다.

매년 개별로 열리던 ’탄소중립 컨퍼런스’,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 ‘탄소중립 EXPO’,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특별전시’등 4개 이벤트를 통합해 역대 최대 규모로 개막했다.

이곳에 청정에너지관을 마련한 성동조선은 대표적인 재생에너지인 해상풍력 하부구조물과 해상 변전소 모형을 전시하고 공정 동영상을 통해 제작 기술도 선보였다.

특히 전 세계가 직면한 기후 변화 심각성과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재생 에너지 채택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청정하고 지속 가능한 에너지 공급을 위해 다수의 글로벌 에너지 개발기업과 협력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중견 조선사인 성동조선은 세계적인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주시하며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해상풍력 시장 진출을 타진해 왔다.

세계 해상풍력 시장 규모는 매년 13%씩 성장해 2040년이면 지금의 15배인 1조 달러, 우리 돈 1300조 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세계적으로 탄소국경세 적용 국가가 늘어나고 있는 데다, 우리 정부도 현재 9% 수준이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30년까지 21.6%까지 확대하기로 해 연관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HSG성동조선은 지난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에 참가해 자사가 보유한 친환경 기술력을 선보였다. 태평양 도서 6개국(나우루, 몰디브, 바누아투, 통가, 투발루, 피지)의 정상급 인사들이 성동조선 부스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성동조선 제공 HSG성동조선은 지난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에 참가해 자사가 보유한 친환경 기술력을 선보였다. 태평양 도서 6개국(나우루, 몰디브, 바누아투, 통가, 투발루, 피지)의 정상급 인사들이 성동조선 부스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성동조선 제공

그 중심에 해상풍력이 있다. 해상풍력발전기는 터빈과 날개로 이뤄진 상부구조물과 이를 지탱하는 하부구조물로 나뉘는데, 성동조선은 하부구조물에 집중하고 있다.

하부구조물은 기당 높이가 100m 안팎, 무게는 2000t을 웃도는 거대한 지지대다.

두께 10cm 이상의 두꺼운 철판(후판)을 자르고 붙여 만드는 방식으로 선박 건조 작업과 유사한 점이 많다.

얼핏 단순해 보이지만 타워의 안정성을 담보하는 핵심 설비인 만큼 상당한 기술력을 요구한다.

성동조선은 오랜 해양 설비 제작 노하우에다 초대형 구조물 대량 생산이 가능한 공간과 특화 설비 등 하부구조물 생산에 최적인 인프라를 두루 갖췄다.

특히 상·하부구조물 완제품 조립까지 가능한 사업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성동조선 이진상 대표는 “해상풍력 시장 글로벌 리더로 지속 가능한 성장 기업으로 대전환을 이뤄내고 사업 확대로 수반되는 일자리 창출, 기자재 구매, 시설투자 등을 통해 지역 대표 기업으로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통영시 안정국가산단에 사업장을 둔 HSG성동조선. 부산일보DB 통영시 안정국가산단에 사업장을 둔 HSG성동조선. 부산일보DB





김민진 기자 mjkim@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