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26일부터 부산 5곳 2차 경선

권상국 기자 ksk@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27일까지 울산 2·경남 1곳도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과 위원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1차 공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과 위원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1차 공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22대 총선을 40여 일 앞두고 국민의힘 부산·울산·경남(PK) 지역 첫 경선이 26~27일 실시된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5일 서울 동대문갑 등 전국 19개 지역구에 나설 4·10 총선 후보를 결정한 데 이어, 26~27일엔 2차 경선에 돌입한다. 2차 경선이 치러지는 PK 선거구는 부산 5곳, 울산 2곳, 경남 1곳 등 총 8곳이다.

부산에서 경선이 치러지는 동래, 수영, 연제, 금정, 부산진을 5곳은 모두 현역 의원이 포함된 대결 구도다. 김희곤(현역)·권영문·서지영 후보 3인 경선이 치러지는 동래를 제외하곤 모두 현역-비현역 양자대결로 치러진다.

박성근·조승환 후보가 맞붙는 영도와 조경태(현역)·정호윤 후보가 대결하는 사하을의 경선은 다음 달 초 실시될 예정이다.

서울 송파, 강원과 함께 3권역으로 묶인 PK 지역 경선은 당원과 일반 유권자의 조사반영 비율이 50 대 50인 여론조사로 실시된다. 공천관리위원회는 집계된 점수에 후보자별로 가·감점 기준을 적용해 오는 28일 2차 경선지역 공천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권상국 기자 ksk@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