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축제의 'GOAT' 지스타, 한파도 녹였다

남형욱 기자 thot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지난 16일부터 4일간 열린 지스타 2023
42개국 1037개사 참석 역대급 규모 자랑
'레전드 오브 이미르' 등 다양한 신작 선봬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3'이 16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했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신작 게임을 즐기고 있다. 19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42개국 1037개 사가 3328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역대 최대규모를 기록했다. 정대현 기자 jhyun@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3'이 16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했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신작 게임을 즐기고 있다. 19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42개국 1037개 사가 3328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역대 최대규모를 기록했다. 정대현 기자 jhyun@

부산을 꽁꽁 얼린 갑작스러운 한파에도 지스타를 찾은 관람객의 열기는 뜨거웠다.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개최 중인 '지스타 2023’은 게임축제 'GOAT(The Greatest Of All Time)'로 불릴 만큼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올해 지스타에 참가한 업체는 42개국 1037개사로 총 부스만 3328개가 문을 열었다. 부스 규모로만 따지면 지난 9월 개최된 세계 3대 게임축제 중 하나인 도쿄게임쇼보다 약 600개의 부스가 더 많은 셈이다. 이번 지스타는 역대 최대 관람객 스코어를 갱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 지상최대의 게임쇼

올해 19회째를 맞이한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3’은 한국게임산업협회(K-GAMES)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을 맡았다. ‘Expand your Horizons’이라는 주제로 게임산업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조망할 수 있었던 4일간의 축제, 성공은 예견됐다. 이번 ‘지스타’는 올해 2월부터 진행된 슈퍼얼리버드 신청 당일 제1전시장에 신청 가능한 BTC 대형부스가 모두 소진됐다. 소형부스도 BTC관 및 BTB관 구분 없이 7월 말 조기 마감되는 등 업계의 관심이 높았다.

윤석열 대통령도 지스타 붐업에 한몫했다. 개막식 당일 깜짝 영상 축사로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윤 대통령은 “지스타 개막을 축하한다. 국제 게임 엑스포인 지스타는 대한민국 게임산업 성장의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며 “안전한 개최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게이머를 직접 맞는 BTC관은 벡스코 제1전시장 전관, 제2전시장 1층이 사용됐다. 제1전시장에는 위메이드, 구글플레이, 엔씨소프트, 넷마블 등 내로라하는 업체들이 참가했고, 제2전시장 1층에는 웹젠, 뉴노멀소프트, 그라비티 등이 부스를 마련됐다. 또 제1전시장 앞 야외에는 다양한 이벤트 부스가 구성되어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제공했다.


■ 신작의 향연

지스타를 찾은 관람객의 최대 관심사는 당연히 신작 게임이다. 이번 지스타는 게임업계 주요 신작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연 부스를 대거 마련, 게이머의 갈증을 해소했다. 특히 위메이드, 스마일게이트, 엔씨소프트, 넷마블 부스에 관람객이 대거 몰렸다.

이번 지스타의 메인스폰서인 위메이드는 북유럽 신화를 기반으로 한 MMORPG '레전드 오브 이미르'를 선보였다. 압도적인 그래픽 퀄리티를 바탕으로 '토르''오딘' 등의 캐릭터를 앞세운 박진감 넘치는 시나리오와 연출이 인상적이었다. 석훈 총괄 PD는 "지스타를 통해 게이머들의 현장 반응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며 "한 유튜버는 직접 게임을 플레이한 후 '긍정적 뒤통수를 맞았다'며 리뷰를 올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 모바일 전시관'은 입장 대기에만 120분이 걸릴 정도로 많은 관람객이 모였다. 언리얼 엔진5로 재탄생한 시네마틱 던전과 4면의 대형 LED 상영관에서 펼쳐지는 화면은 관람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일본의 인기 만화 '일곱 개의 대죄' IP를 활용한 넷마블의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에도 많은 사람이 모였다. 대구에서 온 서수영(21) 씨는 "원작의 인기 덕분에 몰입도가 높았다"며 "상상해 오던 캐릭터의 기술을 내 마음대로 플레이할 수 있어 재밌었다"고 말했다.

게임 그 자체뿐만 아니라 게이밍 마우스, 키보드 등을 선보인 게임기어 업체의 부스도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주)아미코코리아 서진경 대표이사는 "게임산업이 흥할수록 게임기어 업체도 동반성장 한다"며 "지스타를 통해 관람객이 키보드를 만져보고 체험해 보는 과정에서 소중한 피드백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 실속도 챙겼다

다양한 볼거리뿐만 아니라 이번 지스타는 내실도 챙겼다. 지스타의 핵심 부대행사로 자리 잡은 G-CON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한 라인업으로 청중을 맞이했다. 16일부터 이틀간 컨벤션홀 1층에서 개최된 G-CON은 게임디렉터는 물론 게임산업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는 AI,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영역으로 주제를 확장했다. '로스트아크'의 금강선 디렉터, 네이버 클라우드의 하정우 센터장, 키노트 연설에는 '바이오 하자드' 시리즈의 아버지이자, 공포게임의 거장 미카미 신지가 강연을 진행했다.

벡스코 제2전시장 3층에서 진행된 BTB관의 열기도 뜨거웠다. BTB관 역시 작년(847부스)보다 확대된 896부스 규모로 구성됐다. 국내 기업으로는 위메이드, 스마일게이트홀딩스, 카카오게임즈 등이 참가했고 해외 기업으로는 Xsolla, Coda Payments, Mistplay 등이 전시 부스를 구성했다.

특히 별도로 '부산 게임 산성'이라는 콘셉트 구성된 부산공동관이 눈길을 끌었다. 부산 공동관에서는 23개 사가 참가했다.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열린 ‘게임스컴 아시아’에서 인디웨이브 크리에이티브상을 받은 부산 게임기업 썬게임즈 김선호(33) 대표는 "평상시 우리 회사의 존재 자체도 모르는 분들이 많은데 지스타를 통해 홍보 효과를 톡톡히 봤다"며 "국내외 유통사, 투자사로부터 긍정적 피드백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남형욱 기자 thoth@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