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부산공동어시장 현대화, 올해도 첫 삽 못 뜨고 넘기나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내년 3월에도 착공 가능한지 의문
‘한국 수산업 메카’ 위상 지켜내야

부산공동어시장에서 관계자들이 생선을 경매에 부치기 위해 정리하고 있다. 부산일보DB 부산공동어시장에서 관계자들이 생선을 경매에 부치기 위해 정리하고 있다. 부산일보DB

부산공동어시장 현대화사업 착공이 해를 넘길 모양이다. 착공에 앞서 실시설계와 시공업체 선정 작업을 마쳐야 하는데, 심의 절차도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대로라면 올해 말까지 실시설계조차 제대로 마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조달청 검토 과정을 고려하면 시공업체 선정은 내년 2월에나 가능하고, 위판 물량이 쏟아질 성어기까지 피하려면 빨라도 내년 3월은 돼야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개월 전 정부로부터의 추가사업비 승인 문제가 해결되면서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나 싶었는데, 이 무슨 날벼락 같은 소식인가 싶다. 이러다 사업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다고 하니 보통 일이 아니다.

해당 사업은 1973년 부산 서구 남부민동의 현 위치로 옮겨 건립된 부산공동어시장의 노후 시설을 현대화하려는 것이다. 2012년 정부 사업으로 선정돼 2015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그에 따르면 지난해 벌써 완공했어야 할 사업인데, 11년이 지난 지금까지 첫 삽조차 뜨지 못하고 있다. 그동안 사업 주체가 부산시에서 부산공동어시장을 여러 번 오가며 혼란을 초래했고, 거기에 설계공모 당선작의 예산 초과 문제와 공영화 추진에 따른 잡음 등 숱한 우여곡절을 겪으며 표류한 탓이다. 사업이 장기간 지연되면서 인건비와 자재비 등 물가 상승 등의 요인으로 전체 사업비도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사업 완료기간도 2026년으로 연장됐다.

비관적인 방향으로 흐르던 현대화사업이 활기를 띤 것은 지난 7월 기획재정부가 부산시가 요구한 추가사업비 전액을 승인하면서부터였다. 오랜 기간 착공조차 못하면서 현대화사업에는 무려 550억 원의 비용이 더 들어가게 됐는데, 결국 추가사업비의 적정성을 기획재정부가 인정하면서 얽힌 실타래가 풀린 것이다. 문제는 착공 시기가 자꾸 늦춰지면서 모처럼 확보한 국비 지원이 무산될 수 있다는 점이다. 당초 예정된 착공 시기는 늦어도 올해 말까지였다. 하지만 이미 내년 3월로 늦춰졌고, 더구나 사업 추진에 따른 대체시설 마련 여부가 결론 나지 않은 상태라 착공 시기는 더 늦춰질 수도 있다고 하니 불안할 수밖에 없다.

부산공동어시장은 시설 낙후와 후진적인 위판 구조 때문에 낙제점을 받은 지 오래다. 그에 따라 한국 수산업의 메카라는 위상도 크게 흔들리고 있다. 위판액이 10여 년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줄었고, 고등어 등 부산공동어시장의 위판량 대부분을 차지하던 대형선망수협 선단들이 부산을 떠나 전남 장흥 등 다른 곳에 기반을 마련하는 현상이 이어진다. 부산공동어시장으로선 활로를 찾지 못한다면 생존이 어려운 지경이 된 것이다. 부산공동어시장이 살아남기 위한 거의 유일한 선택지로서 현대화사업을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는 이야기다. 그러기 위해선 무슨 수를 쓰더라도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착공에 들어가야 할 것이다.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