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신항역·경부선·동해선, 물류도 여객도 수송 초비상

나웅기 기자 wonggy@busan.com , 손혜림 기자 hyerims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철도 파업 ‘45%만 필수업무’ 수행
2~4일 KTX 42편 등 열차 운행 중지
울산~교대역 출퇴근 시민 피해 불가피
시, 임시열차 등 비상수송대책 수립
정부, 정유업계도 업무개시명령 검토
산업계 상황 따라 전방위 확대 전망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 8일째인 1일 오후 부산 남구 부산항 신선대부두가 작업을 멈춘 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종진 기자 kjj1761@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 8일째인 1일 오후 부산 남구 부산항 신선대부두가 작업을 멈춘 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종진 기자 kjj1761@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8일째 계속되는 가운데 철도노조가 2일 총파업을 예고해 심각한 물류 수송 차질과 교통난이 우려된다. 정부는 연일 노조 파업에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노동계와의 갈등은 한층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시멘트 운송을 거부하는 화물노동자 2500여 명 중 765명에게 업무개시명령서를 발부했다. 운송사 차원에서 운송을 거부한 29개 업체에는 회사 측에 업무개시명령서를 송달했고, 주소지가 확보된 542명 중 316명에게는 우편송달도 실시했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전날 정부와 노조의 2차 교섭이 40분 만에 파행으로 끝나는 바람에 화물연대 파업은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 전망이다. 올 6월의 화물연대 총파업은 5차 교섭 끝에 극적으로 8일 만에 합의를 이뤘지만 이번 파업은 양측이 교섭 일정조차 잡기 어려울 정도로 ‘강 대 강’ 대치를 유지하고 있다. 양측은 3차 면담 일정조차 정하지 않았다.

파업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졌지만, 정부는 ‘대화’보다 ‘압박’ 수위를 높이는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시멘트 업계뿐만 아니라 정유업계에도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 중이다. 일부 주유소에서 품절 현상이 발생하면서 국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정유업계에도 명령을 발동할 수 있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산업계 피해가 전방위적으로 커지면 정유·철강 등 업무개시명령 대상은 확대될 것으로 점쳐진다. 여기에 노조가 강하게 반발할 가능성이 커서 양측이 언제 합의에 이를지는 안갯속이다.

화물연대에 이어 철도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한 탓에 ‘물류 차질’을 비롯해 교통난까지 가중돼 시민 불편은 커질 전망이다.

철도노조 부산본부에 따르면 2일 파업이 현실화될 경우, 전체 조합원 3800명 중 약 1500명이 파업에 동참한다. 필수 유지 업무를 수행하는 노조원 1200명은 그대로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전국적으로는 철도노조 조합원의 약 45%에 달하는 인원이 필수 유지 업무를 수행한다.

부산에서는 부산 고속철도차량기지의 KTX·SRT 차량정비단, 부산신항 철도컨테이너 운송 취급 역인 부산신항역 등을 중심으로 업무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철도노조에 따르면 준법투쟁을 벌여온 지난 24일부터 이날까지 부산항 신항의 컨테이너 물류 수송을 분담하는 부산신항역에는 열차가 하루 10~15편성 정도 운행돼야 하나, 하루 7~8편성 정도로 축소 운행되고 있다.

파업 영향으로 경부선 열차 약 70편의 운행 중지가 예상돼 주말 동안 기차 이용객은 큰 불편을 겪을 수 있다. 한국철도공사에 따르면, 파업의 영향으로 경부선 KTX의 경우 총 42편 열차가 2~4일 운행을 중지한다. 경부선 새마을·무궁화 등 일반 열차 28편도 2~4일 운행을 멈출 예정이다. 특히 코레일은 수도권 전철 일부도 운영하고 있어 일반시민뿐만 아니라 대입 면접고사 등을 위해 각 지역에서 상경하는 수험생도 큰 불편을 겪을 전망이다. 부산에서 직장을 다니는 박 모(29) 씨는 “고향이 서울이어서 갈 때는 비행기 표를 예매했다. 돌아오는 교통편은 아직 확보하지 않은 상태다”고 걱정했다.

울산 태화강역에서 부산 교대역을 잇는 동해선으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에게도 피해가 생길 전망이다. 준법투쟁이 시작된 24일부터 태화강역부터 교대역을 오가는 동해선 열차는 10분가량 운행이 지연되기도 했다.

부산시는 상황실을 운영하며 비상수송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광역철도로 도시철도와 연결되는 동해선 구간의 혼잡에 대비하고 있다. 파업으로 동해선 일부 노선의 혼잡도가 상승하면 동해선과 가까운 24개 버스 노선에 25대를 추가 운영하거나 임시열차를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22일 택시 부제가 전면 해제된 점도 철도노조 파업 피해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나웅기 기자 wonggy@busan.com , 손혜림 기자 hyerimsn@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