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대학 살리려면 ‘민간 기업 채용 인센티브’ 도입해야"

김준용 기자 jundrago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 총장 20명, 국가균발위 간담회
"취업 안 되니 지역 대학 안 온다
채용 늘릴 획기적 국가 지원 절실"
대학 규제 추가적 완화도 요청
부산시는 교육자유특구 지정 건의

1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우동기(오른쪽)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부산지역 대학총장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재찬 기자 chan@ 1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우동기(오른쪽)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부산지역 대학총장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재찬 기자 chan@

부산 지역 20개 대학 총장들이 지역 대학 생존을 위해 정부 차원의 대대적인 정책적 지원을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요청했다. 정부와 부산이 추진중인 교육자유특구, 기회발전특구 등 각종 지역 육성 정책 시범 사업지로 부산 지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11일 부산 해운대구 한 호텔에서 부산시와 부산연구원 주최로 열린 ‘지방 시대 부산 먼저 미래로’ 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는 공식적으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지역 대학 간의 간담회였지만 1시간 30분가량 열린 간담회에서 지역 대학 총장들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역 대학 살리기 정책’을 강하게 요구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우동기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역대 어느 정부도 교육 문제를 지방 균형 발전 대안으로 꼽지 않았다”며 “정부는 지방 소멸, 저출산 문제 등의 해법을 교육에서 해결책을 찾고자 한다”고 간담회를 시작했다. 우 위원장은 부산에 대해 “교육자유특구는 학교 교육을 중심축으로 지역을 육성하겠다는 것인데 부산이 전국 처음으로 지자체 차원에서특구 대학생 취업 문제를 지원한 점에서는 지자체, 대학 간 협력의 선도 모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성권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부산이 과거 지역 대학과 선도 사례를 만들어온 도시인만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교육부 등에서도 다양한 시범 사업 지역으로 부산을 고려해주시길 바란다”며 공개적으로 특구 유치 의사를 피력했다.

부산시는 교육부 등에 교육자유특구 시범 지정을 지속적으로 건의 하고 있다. 교육자유특구로 지정이 되면 대학 운영에 지자체와 대학 각 학교별 자율권이 대폭 강화된다. 우 위원장이 언급한 기회 발전 특구는 정부가 기업의 지방 이전·투자 촉진을 위해 도입을 추진하는 제도로 특구 이전 기업에 대해 소득·법인세, 부동산 관련 지방세 감면과 같은 세제 혜택을 준다.

각 대학들은 정부 주도의 지방대 육성 방안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세부적인 규제 개혁 필요성도 제기했다. 부경대 장영수 총장은 “정부의 대학 규제 완화는 각 대학이 책임지고 뛸 수 있는 운동장이 조성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각 대학별 특성화 인력 양성, 필요한 실험 실습 기자재 구입 등 실무적인 분야에서도 추가적인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동서대 장제국 총장은 “지역 대학에서 유학생을 유치하려고 하면 학생 비자 문제가 가장 큰 걸림돌이다”며 “학부를 마친 유학생들에게 취업 비자를 발급하는 등 비자 발급 문제도 획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역 일자리에 대한 획기적인 인센티브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지역 대학이 살기 위해서는 공기업, 이전 공공기관 일자리 뿐 아니라 민간 기업 일자리가 가장 기본 요소이기 때문이다. 동아대 이해우 총장은 “지역 대학 출신 인재를 채용하는 기업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등 공공기관, 공기업을 넘어 민간 기업 채용에도 지역 인재 채용이 원활하도록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준용 기자 jundragon@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