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주급 ‘3억 4000만 원’…케인 이어 토트넘 2위

정광용 기자 kyjeong@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해리 케인은 4억 9000만 원 달해
홀란··더브라위너·살라흐 리그 1위
보너스 포함 땐 14억 6000 홀란 최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주급으로 약 3억 4000만 원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팀 내 2번째로 많은 것으로, 토트넘에서 가장 많은 주급을 받는 선수로 해리 케인(오른쪽)이다. A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주급으로 약 3억 4000만 원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팀 내 2번째로 많은 것으로, 토트넘에서 가장 많은 주급을 받는 선수로 해리 케인(오른쪽)이다. A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주급으로 약 3억 4000만 원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16일(한국시간) EPL 20개 구단별로 주급 상위 3명을 조사해 발표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21만 파운드(약 3억 4000만 원)를 받아 해리 케인(30만 파운드·약 4억 9000만 원)에 이어 토트넘 구단에서 두 번째로 많은 주급을 받는 선수로 밝혀졌다. 올해 토트넘으로 이적한 이반 페리시치가 18만 파운드(약 2억 9000만 원)로 팀 내 주급 랭킹 3위를 기록했다.

EPL에서 가장 많은 주급을 받는 선수는 38만 5000파운드(약 6억 3000만 원)를 받는 엘링 홀란·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FC) 3명이다. 다만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은 달성 가능한 보너스 조항으로 인해 매주 90만 파운드(약 14억 6000만 원)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홀란은 올 시즌 32골을 넣어 EPL 득점 단독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카제미루와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가 37만 5000파운드(약 6억 1000만 원)로 뒤를 이었다. 첼시FC의 라힘 스털링이 35만 파운드(약 5억 7000만 원), 같은 팀의 은골로 캉테가 34만 파운드(약 5억 5000만 원)를 챙겼다.

이 밖에 버질 판데이크(리버풀)와 잭 그릴리시(맨체스터 시티)가 30만 파운드(약 4억 9000만 원),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널FC)가 27만 파운드(약 4억 4000만 원), 마커스 래시퍼드·앙토니 마르시알·제이든 산초(이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5만 파운드(약 4억 700만 원), 토마스 파티(아스널)가 22만 파운드(약 3억 6000만 원)로 손흥민보다 많은 주급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티아고 알칸타라(리버풀)는 손흥민과 같은 21만 파운드를 받는다.


정광용 기자 kyjeong@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

    당신을 위한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