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단 군벌 충돌, 사망자 80명 넘겨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정부군·RSF, 13일부터 교전
전투기·탱크 등에 희생자 속출

수단의 포트수단시에서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을 지지하는 주민들이 모여있다. AFP연합뉴스 수단의 포트수단시에서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을 지지하는 주민들이 모여있다. AFP연합뉴스

북아프리카 수단에서 발생한 정부군과 신속지원군(RSF)의 무력 충돌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83명으로 늘었다.

직원 3명을 잃은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은 수단 내 활동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고, 중동 최대 항공사 카타르 항공은 수단행 항공편 운영을 중단했다. 로이터, dpa 통신 등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16일(현지 시간) 수단 군벌간 교전으로 지난 13일부터 최소 83명이 사망하고 112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사상자들은 수단 하르툼주, 남 코르도판주, 북 다르푸르주 등에서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수단의사중앙위원회는 이번 유혈 충돌로 최소 56명의 민간인이 사망하고 군인과 민간인을 포함해 595명이 부상했다고 집계했다. 수단 정부군과 준군사조직인 RSF는 지난 15일과 16일 수도 하르툼을 비롯한 각지에서 전투기, 탱크 등을 동원해 교전을 벌였다. WHO는 주말 동안 벌어진 격렬한 전투로 하르툼 내 병원들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상당수 병원이 혈액, 전문의 부족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수단 군벌 충돌을 중재하기 위해 국제사회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수단 정부군과 RSF는 부상자 수송 등 인도주의적 통로를 일시적으로 개방하라는 유엔의 제안을 수용해 잠시 교전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정부군은 이날 오후 4시부터 3시간 동안 휴전안을 수용했다고 밝혔고, RSF는 그보다 1시간 많은 4시간 동안 인도주의 통로를 개방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하르툼 주민들은 총성과 폭발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수단의 군대는 1956년 독립 이후 늘 권력의 중심에 있었다. 수단 군은 2011년 다르푸르 지역에서 발생한 대량 학살 등으로 국민들에게 공포의 대상이 됐다. 그러나 2019년에는 대중에게 희망을 주기도 했다. 오마르 하산 알바시르 전 수단 대통령의 30년 독재 종식을 요구하는 시위가 이어질 때 군은 쿠데타로 알바시르 전 대통령을 축출했다. 당시 쿠데타는 정부군 지도자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과 RSF의 모하메드 함단 다갈로 사령관이 힘을 합쳐 일으켰다. 연합뉴스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당신을 위한 뉴스레터

    당신을 위한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