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방역 고삐 ‘백신 의무’ 반발 확산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으로 인해 세계 각국이 방역 규제에 고삐를 죄면서 백신 의무화 논쟁이 격화하고 있다.

영국·독일·오스트리아 등
“개인 자유 침해” 거리 시위

12일 외신들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오는 15일부터 일부 공공시설 출입에 방역 패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에 보수당을 비롯한 정치권에서는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비판했으며, 런던에서는 11일 거리시위가 열렸다. 독일에서도 연방하원이 내년 3월 중순부터 보건 분야 종사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감염예방법 개정안을 최근 의결하자 극우 세력을 중심으로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오스트리아는 12일 백신 미접종자를 제외한 국민을 대상으로 봉쇄 조처를 해제하기로 했다. 이에 이날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는 경찰 추산 4만 4000명 시민이 항의 시위를 벌였다.

영국 킬대학교 사회심리학 교수 클리퍼드 스토트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백신 의무화 논쟁이 큰 사회적 비용을 치를 수 있다고 말했다. 영국 인권변호사 애덤 와그너도 “팬데믹이 발발한 지 거의 2년이 지났지만 사람들은 아직도 충돌하는 가치를 어떻게 볼지 논쟁하고 있으며 좋은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현재 오미크론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 세계 60여 개국으로 퍼져 나가며 강한 전염성을 증명하고 있다. 남아공 전염병 학자 살림 압둘 카림 교수는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주도하는 4차 감염 파동은 이전 3차례보다 훨씬 빨리 전파되고 있다”면서도 오미크론 심각성에 대해서는 “이전 3차례 파동 당시에는 확진자의 3분의 2가 중증 환자인 데 비해 오미크론 변이 환자는 24%만 중증”이라고 말했다.

10일 CNN방송에 따르면 과학자들은 코로나19가 전형적인 계절성 질환으로 바뀔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미국 피츠버그대 공중보건대학원 도널드 버크 교수는 “예측 가능한 미래에는 코로나19가 계절성 질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일부연합뉴스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동네북 소식

        수영구 2023 제2회 수영구민 SUP 대회 개최

        수영구 2023 제2회 수영구민 SUP 대회 개최

      • 대학 소식

        이해우 동아대 총장, ‘NO EXIT’ 마약 범죄 예방 캠페인 동참

        이해우 동아대 총장, ‘NO EXIT’ 마약 범죄 예방 캠페인 동참

      • 뉴스인뉴스

        부산도시공사, 제10회 스마트 BOOK모닝 개최

        부산도시공사, 제10회 스마트 BOOK모닝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