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핑크빛 드라마’는 계속 된다

남유정 기자 honeybe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JTBC 새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 스틸컷. JTBC 제공 JTBC 새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 스틸컷. JTBC 제공

핑크빛 로맨스 드라마 두 편이 이달 안방극장에 공개된다. 이들 드라마가 ‘눈물의 여왕’ ‘선재 업고 튀어’ 등 올해 계속되는 로맨스물 인기를 이어받을 수 있을지 관심 받고 있다.

12일 시작한 JTBC 새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선 로맨스와 코미디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어두운 과거를 청산한 큰 형님 서지환과 사랑스러운 매력을 가진 고은하가 만나 펼치는 이야기다. 우연한 계기로 만나 서로에게 점점 스며드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설레는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배우 엄태구와 한선화, 권율 등이 출연한다.

JTBC 새 주말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스틸컷. JTBC 제공 JTBC 새 주말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스틸컷. JTBC 제공

오는 15일에는 JTBC 새 주말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가 처음 공개된다. 이 드라마는 갑자기 나이 들어버린 취업준비생과 능력 있는 검사의 로맨스를 그린다. 취업준비생 이미진 역은 정은지가 맡는다. 하루아침에 50대가 된 미진은 제대로 된 직장에 취업하지 못하고, 서한지청 시니어 인턴으로 취직한 뒤 계지웅 검사를 만나 좌충우돌 사랑을 시작한다.

하반기에도 로맨스 드라마가 편성을 기다리고 있다. 배우 신혜선과 이진욱이 연기 합을 맞춘 ‘나의 해리에게’와 정해인·정소민이 나선 ‘엄마 친구 아들’ 등이 시청자를 찾을 예정이다.

관련기사

라이브리 댓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부산성모안과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