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노영국 전 부인 서갑숙 쓴 책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영화로, 19금 파격 영상 눈길

디지털편성부16 multi@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영화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 포스터 사진-영화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 포스터

19일 오전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 출연한 노영국이 전 부인 서갑숙과의 이혼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노영국은 서갑숙과의 이혼은 당시 서갑숙이 쓴 책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때문이 아닌, 고부갈등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노영국은 "이 책 때문에 3~4년간 창피했다"라며 "하지만 책에서는 나의 이야기가 많지 않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서갑숙이 쓴 책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는 1999년 발간돼 파문을 일으켰다. 이 책으로 인해 당시 서갑숙은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서 하차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서갑숙이 쓴 책은 2015년 11월 영화로도 제작됐다. 영화는 아버지의 죽음과 이혼, 슬럼프, 외로움 속에서 상처받은 여주인공이 한 남자를 만나 행복해지는 과정을 그렸다. 하지만 해당 영화에서도 남녀 여주인공의 파격적인 정사 장면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디지털편성부 multi@


관련기사

라이브리 댓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부산성모안과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