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부산 도시철도 폭발물 의심 신고… 2호선 구남역 무정차 통과 중

손희문 기자 moonsl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부산도시철도 2호선 구남역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역과 연결된 엘리베이터 출입이 통제됐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도시철도 2호선 구남역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역과 연결된 엘리베이터 출입이 통제됐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지하철에서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돼 열차 운행이 멈추는 소동이 빚어졌다.

15일 부산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6분께 부산도시철도 2호선 구남역에서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돼 열차가 운행을 멈췄다.

당시 한 승객이 역무원에게 승강장 의자 뒷부분에 폭발물로 보이는 시계 타이머와 전선, 액체가 연결된 물건이 있다며 최초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신고로 부산 도시철도 2호선 전체가 30여 분간 운행이 일시 중단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는 소금물 연료전지인 것으로 파악된다. 소금물 연료전지는 중·고교 과학 교과도구로, 기구 중앙부에 시계처럼 생긴 타이머와 함께 전선과 원통형 액체 저장 용기가 연결된 형태다.

현재 전동차는 구남역을 무정차 통과중이다. 승객들은 전동차 내에 수십분간 대기하다가 운행 재개가 지연되자 결국 무더위 속에 다른 교통편으로 갈아타는 불편함을 겪었다.

앞서 지난 14일에는 부산대와 부산대병원 등 전국 100여 곳의 정부 기관을 상대로 폭탄 테러 예고가 접수되면서 경찰이 부산대 캠퍼스와 부산대병원 등을 수색하기도 했다. 하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라이브리 댓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부산성모안과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