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지하철서 떡실신' 이준석 "4호선 그분, 퇴근길 고단케 해 죄송"

박정미 부산닷컴기자 likepe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하철에서 잠든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하철에서 잠든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하철에서 옆자리 남성 승객 어깨에 기대 곯아떨어진 모습이 온라인에 올라와 화제가 된 개혁신당 이준석 의원이 당시 상황에 대해 해명하며 남성 승객에게 사과했다. 그는 "일상적인 일"이라고 반응했다.

이 의원은 지난 14일 밤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출연해 이른바 '지하철 꿀잠' 사진에 대해 "저게 4호선인데, 다음 날 일정이 서울에 있으면 상계동으로 가고 동탄에 일정이 있으면 동탄으로 가고 있다"며 "4호선, 7호선 타는 사람들은 제가 지하철 타는 거 신기하게 생각 안 한다. 하도 많이 봐서"라고 했다.

이어 "(어깨를 내준) 그분이 절 깨우지는 않으셨고 10시쯤 제가 일어났을 때는 없었다"면서 "4호선 라인이기 때문에 노원, 도봉, 강북쯤에 거주하시는 직장인일텐데, 고단한 퇴근길 조금 더 고단하게 해드려서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진행자가 "일각에서 또 정치쇼다, 이거 앞에서 이미 누가 찍어서 올렸다 이렇게 말씀하시는 분도 있다"고 말하자 "원래 의심이 많은 분들이 있지만 적어도 상계동 분들한테 물어보면 저건 이슈가 아니다"라며 "궁금하시면 노원 08번 마을버스 수락운수에 문의해 보시면 된다"고 했다.

이 의원의 사진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화제가 됐다. 지하철에서 정장에 운동화 차림으로 가방을 앞으로 안은 채 옆자리 남성 승객 어깨에 기대 졸고 있는 모습이다. 이 사진은 '이준석 지하철 떡실신' '이준석 근황' 같은 제목으로 온라인상에서 퍼졌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 대표 시절부터 대중교통을 타거나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22대 국회에 입성해서도 보좌진 대부분을 1990년대 생으로 채우며 수행이나 전담 기사 역할을 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 의원은 "4급 보좌관 두 명은 1970년대생이지만, 5급 이하 비서진 7명은 모두 1990년대생"이라며 "정책 등에서 제대로 된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 위주로 구성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라이브리 댓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부산성모안과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