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빅3’ 나란히 출사표… 국힘 전대 레이스 시동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한 달 남기고 나경원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1시간 간격으로 차기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국민의힘 당권 레이스는 지난 21일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 의원을 포함해 4파전 구도로 짜여졌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한 달 남기고 나경원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1시간 간격으로 차기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국민의힘 당권 레이스는 지난 21일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 의원을 포함해 4파전 구도로 짜여졌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 ‘빅3’인 한동훈, 나경원, 원희룡 세 사람이 전당대회 한 달 전인 23일 오후 1시간 간격으로 나란히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며 전대 레이스에 불을 붙였다. 세 사람은 이날 첫 출사표부터 총선 책임론과 당정 관계, 당 개혁 방향 등을 두고 상대를 향한 견제구를 날리며 차별화를 시도했다.

가장 먼저 출마 선언을 한 5선의 나경원 의원은 “반드시 보수 재집권에 성공해야 한다. 그렇다면 우리 국민의힘을 책임지지 않는 정치에 맡길 수 없다”면서 “당 대표를 대선주자가 맡을 경우 결국 사심이 공심보다 앞설 수밖에 없다”고 대선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이어 나 의원은 또 “저는 계파도 없고, 앙금도 없다”며 향후 당정 관계에 대해 “조건 없이 힘과 마음을 합쳐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다. 당정 동행”이라고 표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불화설’이 도는 한 전 위원장과 친윤(친윤석열)계 지원론이 제기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동시에 겨냥한 셈이다.

두 번째로 출마 선언에 나선 한 전 위원장은 당정 관계의 “수평적 재정립”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는 “당이나 정부가 민심과 다른 길을 가면 한쪽에서 단호하게 민심의 길로 견인해야 한다. 제가 그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통령과의 불화설 공세에 개의치 않고 할 말은 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이다.

특히 여야 간 쟁점인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해서도 “당 대표가 되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 종결 여부를 조건으로 달지 않고, 대법원장 같은 제삼자가 공정하게 특검을 고르는 내용의 특검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원 전 장관은 “윤석열 정부는 우리 모두 함께 만든 정부”라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책임지겠다”고 출마 이유를 밝혔다. 원 전 장관은 “저는 대통령과 신뢰가 있다”며 당내 ‘레드팀’을 만들어 대통령에게 민심을 직접 전달하고, 그 결과를 국민께 공개하겠다고 공약했다.

라이브리 댓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부산성모안과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