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한국 근대5종, 세계선수권 혼성계주도 우승…‘금 4’ 역대 최고

이대진 기자 djrhe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창완(국군체육부대·오른쪽)-김선우(경기도청)가 지난 16일 국제근대5종연맹(UIPM) 2024 세계선수권대회 혼성계주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대한근대5종연맹 제공 서창완(국군체육부대·오른쪽)-김선우(경기도청)가 지난 16일 국제근대5종연맹(UIPM) 2024 세계선수권대회 혼성계주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대한근대5종연맹 제공

한국 근대5종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역대 최다인 금 4개를 수확하며 2024 파리올림픽 희망을 밝혔다.

서창완(국군체육부대)-김선우(경기도청)가 짝을 이룬 한국팀은 지난 16일 중국 정저우에서 열린 국제근대5종연맹(UIPM) 2024 세계선수권대회 혼성계주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대표팀은 펜싱·수영·레이저 런(사격+육상) 합계 1116점으로 이집트팀(1110점)을 제쳤다.

이로써 근대5종 대표팀은 남자계주(전웅태-서창완)와 여자계주(김선우-성승민), 여자개인전(성승민)에 이어 4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는 2017년과 2022년 금메달 2개를 뛰어넘는 단일 세계선수권대회 최고 성적이다.

대표팀은 이에 더해 남자단체전과 여자단체전 은메달, 남자개인전(전웅태)에서도 동메달을 추가하며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우리나라가 남녀개인·단체전·계주, 혼성계주까지 단일 세계선수권대회 모든 종목에서 입상자를 낸 건 사상 처음이다.

근대5종은 선수 1명이 펜싱·수영·승마·육상·사격 경기를 모두 치르는 종목이다. 한국은 2021년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때 전웅태(광주광역시청)가 사상 첫 올림픽 시상대(동메달)에 오른 데 이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파리올림픽에서도 메달을 노린다.

세계선수권과 달리 올림픽 근대5종은 남녀 개인전만 열리며, 국가당 남녀 2명씩 출전할 수 있다. 여자부 김선우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인전 은메달로 일찌감치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고,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2관왕에 오른 남자부 서창완도 출전이 확실시된다. 이들 외에 남자부 전웅태와 여자부 성승민(한국체대)이 파리행을 확정했다.

이날 폭우로 승마를 제외한 채 치른 혼성계주에서 서창완-김선우는 펜싱 3위, 수영 2위로 상위권을 달리며 레이저 런을 1위로 출발했고, 마지막까지 리드를 지켜냈다.

김선우는 경기 직후 “올해 월드컵부터 좋은 성적이 나오면서 이번 대회까지 기운이 이어진 것 같다”며 “올림픽까지 최선을 다해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완도 “월드컵부터 모든 국제대회에 나서면서 좋은 경기력을 찾아가고 있는 것 같다”며 “대회를 치르며 부족했던 부분을 잘 보완하고 체력을 잘 충전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관련기사

라이브리 댓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부산성모안과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